전체메뉴

donga.com

부천 창고 화재현장서 ‘발 묶인 흔적’ 남성 시신 발견
더보기

부천 창고 화재현장서 ‘발 묶인 흔적’ 남성 시신 발견

부천=박희제기자 입력 2018-12-10 23:08수정 2018-12-10 2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일 오전 1시 24분경 경기 부천시 심곡본동의 한 자동차용품 창고에서 불이 났다. 화재 직후 이곳에서는 발이 묶인 흔적이 있는 신원 미상의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시신은 불에 탄 쓰레기 더미 속에 천장을 바라본 채 똑바로 누워 있었다. 발목은 전깃줄로 추정되는 타다 남은 쇠붙이 성분으로 묶여 있었다. 손이 묶인 흔적은 찾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의 훼손 정도가 너무 심해 타살 또는 자살 여부를 추정하기 힘든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시신을 부검 의뢰하고 시신 주변에 있던 전깃줄과 플라스틱 통 2개를 함께 보냈다. 공장 일대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화재 관련 자료가 있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건물은 과거에 간이수영장으로 사용하다 창고로 개조했다.

이날 불은 119 소방대원이 출동한 지 30분 만에 창고 내부 20㎡와 폐목재를 태우고 진화됐다. 보안 자동신호를 듣고 화재 사실을 알린 보안업체 직원은 “화재감지기가 작동해 현장에 가보니 검은 연기가 치솟아 신고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부천=박희제 기자 min0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