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택시노조’ 소속 기사 국회 앞에서 분신 사망…“카풀 서비스 반대”
더보기

‘택시노조’ 소속 기사 국회 앞에서 분신 사망…“카풀 서비스 반대”

뉴시스입력 2018-12-10 14:33수정 2018-12-10 1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원 이송후, 유서는 없어…경찰 정확한 경위 조사중
택시기사 최모씨가 국회 앞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 News1

10일 국회 앞에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택시노조) 소속 기사가 택시 안에서 분신 시도를 해 사망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서 5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최모(57)씨가 택시 안에서 분신 시도를 해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신호 대기 중인 차 안에서 몸에 시너를 끼얹고 스스로 불을 붙였다.

경찰은 최씨가 자신의 택시 안에서 스스로 불을 붙였다고 추정하고 있다. 택시 안에는 최씨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택시노조에 따르면 최씨는 택시노조 소속 노조원으로서 카카오톡이 최근 출시한 카풀(차량공유) 서비스에 항의하는 뜻으로 분신을 저질렀다. 최씨는 노조에서 직함을 가진 간부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택시노조 관계자는 “최씨가 분회위원장에게 ‘분신이라도 해야지 이러다 택시 다 죽는 거 아니냐’면서 카풀 문제로 따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주변 사람들은 오늘 최씨가 영등포에 있는 서울지역본부 사무실에 항의하러 가는 줄 알고 있었는데 국회로 가서 (분신을)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의 구체적인 경위와 동기 등을 수사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