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혈압·당뇨 만성질환 검사·관리 모두 동네의원서 받는다
더보기

고혈압·당뇨 만성질환 검사·관리 모두 동네의원서 받는다

뉴시스입력 2018-12-10 12:05수정 2018-12-10 1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가까운 동네의원에서 관리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내년 1월 시·도별로 시범운영된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참여지역을 11일부터 21일까지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만성질환 증가에 적극 대처하고 그간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다양하게 시행돼 온 만성질환관리 사업 장점을 통합한다는 게 목표다.

서비스는 고혈압과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대면진료 및 약물치료에 환자관리를 더하는 방식으로 제공된다.

주요기사

의료기관에선 환자의 질환 및 생활습관을 파악해 1년 단위 관리계획(케어플랜)을 수립한 후 문자·전화 등으로 점검·상담하고 질병 및 생활습관 개선 교육에 나선다. 혈압·혈당 등 임상수치, 생활습관 개선 목표 달성정도를 주기적으로 점검·평가해 맞춤형 관리가 될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교육·상담은 의사가 직접 환자의 질병이해도, 자기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제공하고 의사·간호사·영양사가 운동, 영양, 금연 등 생활습관 개선을 돕는다.

시범사업에선 간호사, 영양사 등 자격조건을 갖춘 ‘케어 코디네이터’가 의사 등과 팀을 이뤄 만성질환자에게 포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동네의원에선 간호사 1명 이상을 코디네이터로 신규채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시범사업 기간에 한해선 기존 간호사 인력을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40세 이상 고혈압·당뇨병 환자에겐 ▲고혈압(심전도, 포타슘, 소디움) ▲당뇨병(미세알부민뇨, 안저, 당화혈색소) ▲고혈압+당뇨병 등 3개 맞춤형 검진 바우처(이용권)이 제공된다.

아울러 기존 진찰료와는 별개로 포괄평가 및 계획수립, 환자관리료, 교육·상담료, 점검 및 평가에 대한 시범수가를 책정했다. 시범수가에 대한 환자 본인부담률은 10%로 산정하되, 모니터링과 상담 등이 포함된 환자관리료는 면제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에서 의원당 참여 환자수를 최대 300명으로 정했다. 환자 1인당 24만~34만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1000여개 의원에 환자 25만명이 참여할 때를 대비해 565억~807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위원회는 지역사회 일차의료시범사업(2014년11월)과 만성질환 관리 수가 시범사업(2016년9월)을 연계해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 지역사회 일차의료시범사업을 2016년과 지난해 평가한 결과 진료시간은 4.6분에서 10.2분으로 약 2배 증가했으며 임상수치, 건강행태에서도 개선됐다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시범사업 모집 대상은 기존 2개 사업에 참여 중인 89개 시·군·구 가운데 5개 의원 이상 참여 지역과 지역의사회에서 신청할 수 있다. 복지부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단은 12일 오후 7시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대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열고 시범사업을 안내한다.

신규지역은 내년 3월부터 상시 신청하고 서비스는 분기별로 제공할 계획이다.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가 활성화되도록 시범사업을 진행·평가하고 향후 고혈압과 당뇨병 외에 대상 질병군을 확대하기 위한 기초연구 및 모형개발, 그리고 다양한 전문인력의 역할 확대 방안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