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부천 폐자재 창고서 방화 추정 불…신원미상 男 시신도 발견
더보기

부천 폐자재 창고서 방화 추정 불…신원미상 男 시신도 발견

뉴시스입력 2018-12-10 11:48수정 2018-12-10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 부천시의 차량 배터리 폐자재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이 공장안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부천소사경찰와 부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1시24분께 부천시 심곡본동의 한 자동차용품 공장에서 불이나 30여분 만에 진화했다.

이날 불로 창고 내부 20㎡와 폐목재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8만8000원의 재산피해를 냈으며, 내부에는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 1구가 불에 탄 채 발견됐다.

최초 목격자 보안업체 A(33)씨는 “이 건물 내 적외선 신호가 감지돼 현장에 출동 해 보니 건물 안에는 검은 연기가 흘러나와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창고 내부에 구획된 폐 쓰레기가 방치돼 있는 공간에서 2군데 이상의 발화점이 확인됐다.

또 이 발화점에서 신원미상의 남성 시신이 발견됐으며 신체 장기는 모두 훼손되고, 다리 부근에는 전선에 의해 묶여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발화지점이 외부에서 출입이 용이한 위치에 있는 점, 인화성 물질 용기가 주변에 놓여져 있었던 점, 시신의 다리 부근에 전선에 의해 묶여있던 점 등을 토대로 살해나 방화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우선 남성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 남성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CC)TV영상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부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