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 여야, 예산·민생법안 처리 본회의 오후 4시→7시로 연기
더보기

[속보] 여야, 예산·민생법안 처리 본회의 오후 4시→7시로 연기

뉴스1입력 2018-12-07 16:12수정 2018-12-07 16: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 선언한 야3당 설득 위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뉴스1 © News1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가 7일 오후 4시에서 7시로 연기됐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본회의 일정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본회의가 연기된 것은 민주당과 한국당의 예산안 처리해 항의해 본회의 불참을 선언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의 본회의 참석을 설득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야3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에 합의하지 않고 예산안만 처리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면서 본회의 등 국회 의사일정 불참을 선언한 상태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모든 당이 오늘 원만하게 정기국회를 마무리하는 게 좋을 것 같아 그 방안을 찾아보는데 공감을 하고 있다”며 “제가 김성태 원내대표와 논의해서 의장께 7시에 (본회의를)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가지로 상황이 어렵지 않느냐”며 “(본회의 일정을) 7시로 미루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