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혜경궁 김씨’ g메일과 동일한 다음 ID 확인…마지막 접속지 이재명 자택
더보기

‘혜경궁 김씨’ g메일과 동일한 다음 ID 확인…마지막 접속지 이재명 자택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18-11-21 10:52수정 2018-11-21 11: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 논란 관련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재출석하고 있다. 2018.11.2/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계정주라고 경찰이 결론을 내린 이른바 ‘혜경궁 김씨’의 트위터 계정(@08__hkkim)에 등록된 g메일 아이디와 똑같은 다음 아이디가 경찰의 수사 착수 직후 탈퇴 처리됐으며, 마지막 접속지 조사 결과 이 지사의 자택으로 확인된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김 씨가 문제의 트위터 계정주라는 결정적 증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팀은 올 4월 미국 트위터 사가 ‘혜경궁 김씨’ 계정의 로그 정보 제출 요청을 거부하자 국내 포털사에도 같은 아이디 ‘khk631000’을 사용하는 회원이 있는지 조사를 벌였다.

그러던 중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에 등록된 g메일 아이디와 정확히 일치하는 아이디(khk631000)가 다음에서 생성됐다가 올 4월 탈퇴 처리된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다음 아이디가 이미 탈퇴 처리된 탓에 회원 정보를 얻지 못한 경찰은 해당 아이디의 마지막 접속지를 조사했고, 이곳이 이 지사 자택임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혜경궁 김씨’를 고발해 경찰 수사가 막 시작된 때였다.

이 아이디가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와 무관한 다른 사람이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khk’이니셜 뿐만 아니라 뒷부분 숫자까지 일치할 확률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또 아이디 개설과정에서는 중복확인 절차를 거치기 때문에 소유주가 한사람 이상 존재할 가능성도 없다. 검찰은 이 같은 경찰의 수사 결과를 토대로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경찰은 ‘혜경궁 김씨’ 트위터와 김 씨의 카카오스토리, 이 지사의 트위터에 같은 사진이 비슷한 시간에 게시된 점 등을 근거로 ‘혜경궁 김씨’가 김혜경 씨라고 결론을 내리고 19일 사건을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김 씨는 올 4월 경기지사 민주당 예비후보 경선 과정에서 트위터에 ‘전해철 전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손잡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7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취업 특혜를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이 트위터에 유포한 혐의도 있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