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북미회담 빈손 우려한 폼페이오… 서두르지 말라고 트럼프 설득”
더보기

[단독]“북미회담 빈손 우려한 폼페이오… 서두르지 말라고 트럼프 설득”

박정훈 특파원 , 김정안 특파원 입력 2018-11-21 03:00수정 2018-11-21 1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앤드루 김-그린 “백악관 미묘한 기류”
2차 북-미 정상회담 시점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안팎에서 미묘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그동안 언론에 “북-미 정상회담은 1월에 열린다”고 밝혔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회담 일정을 탄력적으로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 시간)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미션센터장은 지난주 방한해 지인들에게 “폼페이오 장관은 1차 북-미 정상회담과 달리 ‘비핵화에 진전이 없는 회담을 해서는 안 된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고 있다”며 “(이달 말로 예정된)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시설에 대한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1월 초로 예정된 회담 일정을 재조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 소식에 밝은 마이클 그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부소장도 이날 본보와 한 통화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개최 자체에 흥분하지 않고, 구체적 (비핵화)결과물이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설득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안다”며 “그렇기 때문에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은 반반”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폼페이오 장관뿐 아니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국무부 대북 담당인 마크 램버트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대행 등도 ‘북한이 실질적인 추가 비핵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정상회담은 어렵다’는 입장으로 안다”고 전했다.

민주당이 중간선거로 하원을 장악하게 된 상황에서 1차 정상회담 때처럼 ‘빈손 회담’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미국은 북한이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최선희 외무성 부상 간의 실무회담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데 대해서도 강한 의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실무회담에서는 구체적인 비핵화 로드맵과 이에 대한 상응 조치가 논의돼야 하는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에게 약속한 실무회담을 피하고 있다는 건 비핵화 의지가 약하다는 근거로 트럼프 행정부는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강경 기류를 반영한 듯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도 북한을 겨냥한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미 재무부는 북한의 석유 수입과 관련해 도움을 제공한 혐의로 남아프리카공화국 국적의 블라들렌 암첸체프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약속의 하나로 재무부는 북한 정권의 기만적 관행을 도우려는 어떤 행위자에 대해서도 계속 제재를 가하고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조치는 고위급회담을 10여 일 앞두고 나온 것이어서 대북 제재에 대한 미국의 강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한미 양국은 20일 오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워킹그룹 첫 회의를 열었다. 워킹그룹 회의를 위해 워싱턴을 찾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전날 덜레스 공항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워킹그룹은) 양측이 지금까지 해오던 협의를 체계화하고, 외교부 차원을 넘어 범위를 확대하는 것”이라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한쪽이 다른 쪽에 일방적으로 강요하는 시스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비핵화 추진 과정서 생긴 한미 간의 오해와 잡음을 줄이기 위해 모든 관련 주제를 논의하는 공식 소통창구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2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대북 협상 결과와 관계없이 안보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한미 동맹은 유지돼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이 미 하원에서 발의됐다.

공화당 소속인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이 16일 대표 발의한 결의안은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의 평화적 종식을 돕는 데 필요한 경제·금융 압박을 북한에 계속 가하는 데 어깨를 맞대고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비핵화) 협상 결과에 관계없이 침략을 억지시켜 평화를 존속시키고 두 국가가 만든 번영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워싱턴=박정훈 sunshade@donga.com·김정안 특파원
#북미회담 빈손 우려#폼페이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