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北, 나와 오바마 가깝다고 생각해 강경하게 나와”
더보기

트럼프 “北, 나와 오바마 가깝다고 생각해 강경하게 나와”

뉴시스입력 2018-11-19 02:39수정 2018-11-19 02: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자신이 취임한 후 북한이 미국에 강경한 태도를 보인 이유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대통령직을 인수했을 때 우리(자신과 오바마 전 대통령)가 매우 가까웠기 때문에 북한이 굉장히 강경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직후 백악관에서 자신과 만나 중요한 지침들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은 그것(북한 문제)이 단연코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며 “그리고 나는 우리가 어떤 길을 가야할지에 대해 확실하게 결정했다”고 회상했다.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살해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터키가 제공한 음성 테이프에 대한 보고는 받았지만 직접 들어보진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신은 우리가 사우디에서 온 많은 사람들에게 엄청난 제재를 가하는 것을 봤다. 하지만 동시에 우리는 동맹이 있고, 동맹과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법원이 CNN 짐 아코스타 수석기자를 출입정지시킨 백악관에 해당 조치를 해제하라는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서는 “아코스타는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에게 믿기 어려울 정도로 무례하게 행동했다”며 “현재 기자들과 관련한 규칙과 규정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가 못된 짓을 저지른다면 그를 쫓아내거나 기자회견을 중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