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진박감별 공천 책임 묻는다
더보기

한국당, 진박감별 공천 책임 묻는다

장관석 기자 입력 2018-11-19 03:00수정 2018-11-19 03: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용태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장, “핵심 관여자 가려내 쇄신할 것”
국정농단 연루자-영남 다선도 거론… 당협위원장 상당수 교체 가능성
당 일각 “공정성 없이 친박만 겨냥”
전국 253개 당협위원장 적격 여부를 심사 중인 자유한국당은 2016년 총선 당시 ‘진박(진짜 친박) 공천 파동’ 책임자와 ‘영남 다선’ 의원을 우선 쇄신 대상으로 삼겠다고 18일 밝혔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를 방치하거나 조장한 인사들도 가려내기로 했다. ‘전원책 문자 해촉’ 사태를 기점으로 주춤하던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쇄신의 고삐를 바짝 당기겠다는 것. 하지만 일각에선 타깃이 ‘친박’(친박근혜) 쪽에 집중되고 평가 기준의 공정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아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 겸 조직강화특별위원장은 이날 동아일보와 한 통화에서 조강특위 정성평가기준과 관련해 “당 분열의 시작점이자 당이 서서히 기울게 만든 2016년 총선 공천 과정을 정확하게 살피고 핵심 관여자를 상세히 가려내겠다”고 했다. 이어 “당이 사당(私黨)이 되도록 앞장서고 최순실 국정 농단을 방치하고 조장했던 분들, 유능하고 참신한 신인 발굴을 위해서라도 정치 지형상 우리에게 유리한 (영남)지역을 중심으로 존재감과 활동이 미미한 사람을 가려내겠다”고 말했다. 조강특위 관계자는 “당시 진박, 골박(골수 친박)이란 말이 나오면서 참담할 정도로 공천 투명성이 훼손됐고 국민적 실망을 안겨 줬다”며 “이에 연루된 당협위원장 상당수가 교체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영남 지역 다선 교체를 거론한 것도 의미심장한 대목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확인한 대구경북 민심도 이런 방향과 부합한다”고 했다.

조강특위의 이런 스탠스는 재연 조짐이 일고 있는 ‘친박-비박(비박근혜)’ 간 갈등 양상에 경고를 날리려는 의도도 깔려 있다. ‘전원책 문자 해촉’ 사태를 기점으로 친박과 비박은 당 주도권을 놓고 다시 마찰음을 내고 있다. 이진곤 조강특위 외부위원은 “친박-비박 모두 조강위원들 들으라고 목소리를 내겠지만 우리는 꿈쩍도 하지 않고 칼같이 평가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선 “평가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담보할 잣대를 마련할 수 있겠느냐. 친박만 겨냥하는 거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조강특위의 당협위원장 심사 평가의 공정성과 타당성을 문제 삼는 목소리도 종종 들리고 있다. 조강특위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아 전국 당협 현지 실사를 진행 중인 당무감사위원들이 현지 실사를 가지 못한 채 당직자들이 작성, 보고한 ‘지역 현지 실사 보고서’로 평가하는 상황이기 때문. 이런 지적들이 나오자 당무감사위원들은 “현지 실사반이 작성해 보고한 내용을 (당무감사위원의 평가 없이) 그대로 조강특위에 전달하자”고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관련기사
#한국당#진박감별 공천 책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