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혜경궁 김씨’ 진상, 檢 엄정수사하고 이재명 측 적극 협조하라
더보기

[사설]‘혜경궁 김씨’ 진상, 檢 엄정수사하고 이재명 측 적극 협조하라

동아일보입력 2018-11-19 00:00수정 2018-11-19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경선 과정에서 상대 후보를 비방한 트위터 계정(@08__hkkim), 이른바 ‘혜경궁 김씨’란 별칭으로 불린 이 계정의 주인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고 결론 내렸다. 김 씨가 상대 후보였던 전해철 민주당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손잡았다고 비방하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고 봤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은 정치를 했다. 이재명 부부는 정황과 의심만으로도 기소 의견”이라며 ‘짜 맞추기’ 수사라고 반발했다.

2013년부터 ‘정의를 위하여’란 문패로 활동한 이 트위터는 줄곧 이 지사와 적대적인 상대나 정치적인 경쟁자만 공격해 왔다. 2014∼2016년 경기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가 친형인 고(故) 재선 씨와 갈등을 빚던 즈음에는 재선 씨를 비난하는 글을 집중적으로 올렸다. 2016∼2017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앞두고는 상대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올해 경기도지사 예비경선 당시에는 전 의원에게 막말 비방을 일삼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 세월호 참사까지 비하하는 등 저열한 수준의 트윗 글을 올리면서 여당 지지자들이 고발하는 사태에 이른 것이다. 이 트위터가 이 지사의 호위무사로 온라인에서 활동했던 만큼 경찰 수사 결과가 사실이라면 이 지사는 정치적, 도덕적 책임을 피할 수 없을 터다.

이 지사는 그동안 친형 정신병원 강제 입원이나 배우 김부선 씨와의 교제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부인으로 일관했고, 어느 것 하나 명확히 밝혀진 바가 없다. 그러나 사적인 관계에서 일어난 앞선 의혹과는 달리 이번 ‘혜경궁 김씨’ 사건은 이 지사 부부에게 공직자로서의 자질을 묻고 있다. “(경찰 수사) 스모킹 건이 허접하다”며 구설이나 추문으로 넘길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 지사의 부인은 결정적 증거인 아이폰 제출을 거부했다. 이 지사 부부가 떳떳하다면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빠르게 사건을 종결지어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이 지사를 선택한 경기도민에게 예의를 다하는 것이고, 1300만 경기의 도정을 운영할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다. 7개월을 끌다가 나온 이번 경찰 수사 결과를 두고도 벌써 정치권에선 논란이 번지고 있다. 검경은 정치적 잡음이 없도록 공정하고 치밀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다.
주요기사
#이재명#혜경궁 김씨#김혜경#공직선거법 위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