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펜스 “美 요구 관철되지 않으면 대중 관세 두 배 늘릴 수도”
더보기

펜스 “美 요구 관철되지 않으면 대중 관세 두 배 늘릴 수도”

뉴시스입력 2018-11-17 16:59수정 2018-11-17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두배로 늘릴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펜스 부통령은 각국 외교관과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 분쟁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에 대응하기 위해 결정적인 조치를 취했다”라며 “우리는 이미 2500억 달러 (283조 원)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고 있고 앞으로 그 규모를 두 배로 늘릴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펜스 부통령은 “미국은 중국이 요구조건을 수용할 때까지 방향을 틀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이달 말로 예정된 아르헨티나에서 열릴 G20 정상회의 기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별도의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펜스 부통령의 이번 연설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대비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중국은 협상을 원하고 있고 그들이 취할 조치를 담은 긴 목록(답변서)를 보내왔다”며 협상 타결 가능성을 내비쳤다.

주요기사

미국 정부는 중국에 시장 접근 개선과 미국 기업들을 위한 지적 재산권 보호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에 지급하는 보조금 삭감 및 3750억 달러에 달하는 양국 간 무역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