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경련에 다시 손 내민 여권
더보기

전경련에 다시 손 내민 여권

김상운 기자 입력 2018-11-17 03:00수정 2018-11-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인방북단 모집 협조 요청 이어 의원모임에 간부 초청해 강연회
“규제 풀어야” 재계 목소리 들어
한때 적폐청산 대상… 기류변화 촉각
“경기 회복을 위해선 기업가들의 투자 의욕이 중요한데 현 정치사회 상황은 이를 뒷받침하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다.”

16일 더불어민주당의 ‘경제를 공부하는 국회의원 모임(경국지모)’ 초청 강연에서 배상근 전국경제인연합회 총괄전무는 “미중 무역갈등 확산과 내수침체로 내년도 국내 경제 전망도 어둡다”며 대대적인 규제 완화와 세제 개선을 제안했다.

경국지모는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과 여당 경제통인 최운열 의원 등 민주당 국회의원 36명으로 구성된 모임이다. 이날 강연회에는 두 의원을 비롯해 최재성 오제세 윤후덕 이원욱 이학영 김병욱 강병원 유동수 의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 전무 초청은 이원욱 의원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배 전무는 강연 후 참석자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규제를 과감히 풀어서 투자할 곳을 만들어줘야 한다” “규제개혁과 더불어 노동개혁이 뒤따르지 않으면 혁신성장은 어렵다”는 이야기가 오갔다고 한다.

정치권에서는 국정농단 사건 이후 여권에서 적폐청산 대상으로 취급당해온 전경련의 고위 간부가 민주당 의원 모임에 초청된 일을 심상치 않게 보는 분위기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전경련은 정부의 주요 경제단체 간담회에 초청을 받지 못한 데다 4대 그룹 등 주요 회원사가 잇달아 탈퇴하면서 한때 해체설이 돌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여권이 경기 악화를 계기로 혁신성장 드라이브를 걸면서 전경련에 다시 손길을 내미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앞서 12일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도 기업인 100명 등이 포함된 대규모 방북단 모집에 협조해 달라는 공문을 전경련에 발송한 바 있다. 재계 일각에서는 중소기업중앙회나 대한상공회의소 등 다른 방북단 모집 창구가 있는데도 민주당이 굳이 전경련에 공문을 보낸 데 대해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다. 대북사업 참여에 적극적인 중소기업들을 놔두고 미국의 대북제재에 민감한 대기업들이 회원인 전경련을 선택한 데에는 다양한 정치적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기사회생을 노리는 전경련으로서는 여권의 기류 변화가 고마울 수 있다”며 “향후 정부 여당이 대기업들과 어떤 관계를 정립해 나갈 것인지도 관심”이라고 말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주요기사
#전경련#더불어민주당#적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