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페인 당국, 대형수송기와 한국의 공군 훈련기 ‘맞교환’ 제안
더보기

스페인 당국, 대형수송기와 한국의 공군 훈련기 ‘맞교환’ 제안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8-11-15 18:05수정 2018-11-16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럽 에어버스의 최첨단 수송기 A400M. 동아일보 DB
스페인 정부가 대형수송기와 한국의 공군 훈련기를 ‘맞교환(스와프 딜·swap deal)’하는 방안을 우리 정부에 제안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방산업계의 한 관계자는 “12~13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스페인 방산군수공동위원회에서 스페인 당국이 관련 제의를 해와 정부 차원의 검토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스페인은 A-400M 대형수송기 4~6대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 T-50 고등훈련기 20여대, KT-1 기본훈련기 30여대와 맞바꾸는 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페인은 유럽 에어버스에 A-400M 수송기 27대를 주문했지만 최근 도입 물량을 14대로 줄이고, 나머지 13대는 다른 나라에 판매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국산 무기 수출에서 스와프 딜 방식이 검토되는 것은 처음이다. 이 거래가 성사되면 한국 항공기의 최초 유럽 수출 사례가 된다.
고등훈련기 ‘T-50’의 비행모습. KAI 제공

우리 공군은 10여 년 전부터 대형수송기 도입 사업을 추진해왔다. 재난 구호와 국제평화유지활동(PKO), 재외국민 보호 임무를 위해선 현재 운용 중인 C-130 게열의 중형수송기보다 더 많은 화물과 인력을 싣고 장거리를 비행할 수 있는 수송기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