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전원책 “한국당 절반은 물갈이 해야…보수재건 활동 계속 할 것”
더보기

전원책 “한국당 절반은 물갈이 해야…보수재건 활동 계속 할 것”

뉴시스입력 2018-11-14 16:26수정 2018-11-14 16: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갈등을 빚다가 당 조직강화특별위원에서 ‘문자 해촉’을 당한 전원책 변호사는 14일 당 인적 쇄신과 관련해 “적어도 절반은 물갈이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 인적 쇄신은 말처럼 쉽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변호사는 “한국당은 정파가 있는 정당이 아니다”라며 “계파가 있는 정당, 일종의 사조직”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정당의 계파는 사조직이라 부를 수 있고 드러내야 할 조직”이라며 “성공하면 이미 타향에서 몇십 년 보내는데도 고향 돌아가서 고향 인물이라고 출마한다. 거기서 재선하고 삼선을 하는데 이런 조직을 덜어내지 않으면 한국당은 미래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처음부터 2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해왔다. 당무감사가 끝나면 불과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12월15일까지 인적청산을 하라는 것은 어떤 청산도 하지 말라는 말”이라며 “예산을 의결하는 기간이자 선거제도를 바꾸는 정개위 활동기간이라 한 두달이라도 전대를 늦춰야 한다고 한 것인데 이러한 제 의견을 월권이라고 한다면 저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원래 당무감사가 49일에 걸쳐서 253개 당협에서 진행될 것으로 논의가 됐다. 그 세부적 계획은 사무총장에게 위임했다. 그런데 이튿날 당무감사위원장이 20일만에 하기로 했다고 전화를 했다”라며 “253개 당협을 서울에 있는 사무직 80명이 40개 팀 만들어서 불과 21일만에 감사를 하고 평판조사까지 다 마친다는 게 가능할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끝장 토론 등 발언이 월권이라는 지적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당 쇄신을 책임질 전권을 가진 사람이 그 정도 말도 못 해서 어떻게 당을 쇄신하겠는가”라며 “전권을 줬다면 말이 없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는 조강위원과 비대위원 만찬이 하루 전에 고지되자 이를 거절한 일화도 전했다. 그는 “만찬 참석 공지를 문자로 받은 건 (약속)하루 전날이고 식당은 여의도 최고급 식당”이라며 “당비로 먹는다면 세금으로 먹는 것이고 특정인이 그 밥값 치른다면 김영란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전 변호사는 “미완의 보수재건 활동을 계속할 생각”이라며 “흔히 말하는 보수 궤멸을 막기 위해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겠다”라고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보수정당의 재건은 이제 어려워졌단 생각이 저를 여전히 괴롭히고 있다”며 “이 나라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보수가 일어서야 한다. 그 길만이 다음 세대에게 이 나라를 온전히 물려줄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