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與 이수진 최고위원, 탄력근로제 확대 공식 비판 “노동자 고통 외면”
더보기

與 이수진 최고위원, 탄력근로제 확대 공식 비판 “노동자 고통 외면”

뉴시스입력 2018-11-14 13:45수정 2018-11-14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탄력근로제 확대를 공식적으로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탄력근로제 확대는 노동시간 단축 취지를 무력화하고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는 노동자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정부와 국회가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을 6개월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과 관련 “올해 초 여야가 근로기준법 개정 과정에서 52시간 제도가 전면 적용되는 2022년 말까지 여유를 두고 결정키로 한 사항인데 당사자(노동계)가 배제된 채 성급하게 진행된 것 같아 보여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OECD 국가 중 가장 장시간 노동에 노출되어 있는 나라이고 문재인 정부는 노동시간 단축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내고 노동자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선언했다”면서 “노동시간 단축 정책이 안착되기 전에 장시간 노동을 부추기는 정책 추진은 일관성이 떨어지고 조삼모사가 아니냐는 비난을 받을 수 있다”고 일침했다.

그는 “민주노총이 빠졌지만 경사노위가 출범을 앞뒀는데 탄력근로제가 첫 번째 논의대상이 될 것”이라며 “홍영표 원내대표가 말했듯이 사회적 대화가 가장 중요하다. 이 문제를 경사노위에 맡기는 게 현명하다. 민주노총이 하루빨리 사회적 대화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 최고위원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김 원내대표는 노동이라는 말을 입에 담지 말아 달라”면서 “노동계 출신 의원이 노동자를 옥죄는 악법을 추진하고 자본가의 이익을 대변하는 데 분노를 느낀다”고 일갈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