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은희 서초구청장, ‘불법 기부행위’ 혐의 검찰 넘겨져
더보기

조은희 서초구청장, ‘불법 기부행위’ 혐의 검찰 넘겨져

뉴시스입력 2018-11-13 23:12수정 2018-11-13 2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소속 조은희(사진) 서울 서초구청장이 불법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지난달 17일 조 구청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조 구청장은 지난해 12월19일 서초구 주민자치위원 25명과 식사를 하고 선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조 구청장은 당시 자치위원들에게 1인당 2만8000원 상당의 한정식을 대접하고 1만7000원 상당의 스카프를 선물했다. 총액으로는 112만5000원이다.

경찰은 조 구청장이 6·13 지방선거 출마를 약 6개월 앞둔 상황이었기 때문에 선거구 내에 있는 단체나 사람들에게 기부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한 공직선거법 113조 위반 행위라고 판단,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 조항에서는 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당 대표자·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를 포함한다)와 그 배우자는 당해 선거구 안에 있는 자, 선거구민 등에 기부행위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