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도로 공동조사 구간·방식 협의…시기는 안 정해
더보기

남북, 도로 공동조사 구간·방식 협의…시기는 안 정해

뉴스1입력 2018-11-12 20:28수정 2018-11-12 2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성 연락사무소에서 공동연구조사단 2차 회의
제재 등 고려한 듯…“향후 일정 문서교환 협의”
13일 북한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남북도로공동연구조사단 제1차회의’에서 남측 대표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2018.8.13/뉴스1

남북이 12일 도로공동연구 조사단 제2차 회의를 열고 동해선·경의선 도로 현지 공동조사의 대상 구간과 조사방식을 중점 협의했다.

통일부는 남북이 이날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이 협의했다며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양측이 지난 8월13일부터 8월20일까지 이뤄진 경의선 도로 개성~평양 구간 현지 공동조사 결과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추가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이날 동해선 도로 현지 공동조사에 대한 일정을 논의했지만 시기를 확정하지는 못했다. 현지조사를 위해선 유류 등 물자를 군사분계선(MDL) 이북으로 반출해야 하는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북은 지난 8월 말 경의선 북측 철도 구간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하려 했지만 유엔군사령부가 MDL 통과를 불허해 무산된 바 있다. 정부는 이와 관련해 여전히 미국 등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통일부는 “향후 (도로조사 및 회의) 일정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우리 측에서 백승근 국토교통부 도로국장 등 5명이, 북측에서는 김기철 국토환경보호성 부국장 등 5명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경의선 철도 현지공동조사에 이어 동해선 도로 현지조사까지 지연되면서 다음 단계인 ‘착공식’ 연내 개최 전망이 한층 어두워졌다.

남북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경의선·동해선 도로와 철도를 연결하고 현대화하기 위한 착공식을 올해 안에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