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 앤 장 동시 교체 검토’ 10월 중순부터 시작?…전격 교체 전말
더보기

‘김 앤 장 동시 교체 검토’ 10월 중순부터 시작?…전격 교체 전말

뉴스1입력 2018-11-12 15:39수정 2018-11-12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 2018.9.6/뉴스1 © News1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 9일 전격 동시교체된 배경에는 장 전 실장의 9월 사의표명이 발단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장 전 실장의 사의표명 이후 두 사람에 대한 교체 검토와 후임 인사검증이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장 전 실장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에게 실장직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부총리와 사사건건 갈등설이 불거진 이후다.

이후 10월 중순께부터 두 사람을 동시교체하는 안이 검토됐다. 앞서 지난 6월과 8월에 각각 장 전 실장과 김 부총리의 사의표명설이 나왔으나 청와대는 이를 모두 부인했었다.

이는 8월 당시 문 대통령이 청와대와 정부 경제팀의 ‘완벽한 팀워크’를 주문하고 “어려운 고용상황에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이같은 당부 후에도 두 사람 사이 갈등이 지속적으로 이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청와대와 정부 안팎에서 ‘김앤장 불화설’이 지속적으로 불거지고, 이와 관련된 이야기가 연일 언론에 대서특필되는 상황을 청와대가 그냥 보고만 있을수는 없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이런 분위기가 문 대통령과 현 정부 전체에 적잖은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두 사람 모두를 교체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다.

특히 한 사람만 교체할 경우, 이 한 명에게 현 경제상황의 책임론 등이 모두 지워질 것으로 보고 일명 ‘경제 투톱’으로 불려온 두 사람 모두를 교체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와중에 10월 일부 언론이 ‘김앤장 동시교체설’을 보도했지만,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오보’라고 대응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 실장은 자신의 후임이 발표된 9일, 정책실 직원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관저에서 문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 한 것으로 전해진다. 만찬 참석자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청와대 내에서 손꼽히는 핵심 참모진들만 함께 자리했던 것으로 보인다.

장 실장의 후임인 김수현 전 사회수석은 애초부터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워 ‘단수후보’로 검토됐다고 한다.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은 사회수석일 당시 탈원전, 부동산, 교육 등 현 정부 핵심 정책들을 도맡아 역할하면서 청와대 내 ‘왕수석’으로 불리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