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공군 첫 공중급유기, 김해공군기지 도착…F-15K·KF-16 실제 급유 계획
더보기

공군 첫 공중급유기, 김해공군기지 도착…F-15K·KF-16 실제 급유 계획

뉴시스입력 2018-11-12 09:28수정 2018-11-12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35A도 가능…독도·이어도 수호 능력 ↑


F-15K 전투기가 미 공군 공중급유기 KC-135로부터 공중급유를 받고 있다. (공군 제공) 2016.10.26/뉴스1 © News1

공군 첫 공중급유기가 한국에 도착했다. 공중급유기가 실전 배치되면 주력 전투기의 작전 반경이 늘어나면서 독도와 이어도 등에 대한 수호 능력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12일 “사상 최초로 도입되는 공중급유기 1호기가 오늘 오후 2시 김해공군기지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공중급유기 1호기는 1개월여의 수락검사 뒤 다음 달 전력화될 예정이다. 수락검사를 통해 시스템 구성, 정비, 항공, 군수 분야 등 군의 품질요구조건을 확인한다.

공군은 이 과정에서 주력 전투기인 F-15K와 KF-16 전투기에 실제 공중급유를 실시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공군은 공중급유기 도입에 앞서 조종사와 정비사, 급유 통제사를 선발, 사전교육을 마쳤다.

군은 1조5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에어버스D&S의 A330 MRTT 공중급유기 4대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번에 1호기가 도착한 뒤 내년까지 3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A330 MRTT 기종은 에어버스 A330-200 여객기 기체를 개량해 만든 다목적 공중급유기로 길이 58.8m에 전폭은 60m이며, 동체 폭만 해도 5.6m에 달하는 대형 항공기다.

적재 연료량은 111t에 달해 F-15K 전투기의 연료가 절반 남았을 때 22대에 연료 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또 공중급유기는 미사일 회피 능력과 90t 가량의 연료와 함께 300명의 병력, 45t의 화물을 한 번에 수송할 수 있다.

공군 주력 전투기인 F-15K와 KF-16은 물론 내년부터 2021년까지 40대가 도입되는 차기 전투기인 F-35A도 급유가 가능하다.

공중급유기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공중 작전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F-15K의 독도와 이어도 작전임무 가능 시간은 각각 30분과 20분이다. KF-16은 각각 10분과 5분 이내로 제대로 된 작전수행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중급유기 도입으로 F-15K의 경우 독도와 이어도 작전임무 가능 시간이 각각 90여분과 80여분까지 늘어나게 된다. 연료 대신 추가 무장 탑재가 가능해지면서 전투능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