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자로 경질된 전원책 “김병준, 나를 하청업체 취급”
더보기

문자로 경질된 전원책 “김병준, 나를 하청업체 취급”

최우열기자 , 최고야기자 입력 2018-11-10 03:00수정 2018-11-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서 해촉
“인적청산 이렇게 봉쇄될 줄이야… 김병준의 특위멤버 청탁 안 들어준 탓”
전원책 변호사가 9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 해촉 통보를 받은 뒤 서울 마포구 동교동 자택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전 변호사는 “폭로할 내용을 폭로해야 하나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당 지도부와 전당대회 개최 시기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전 위원이 (전대 시기 및 권한 관련) 비대위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위원직 해촉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1일 “전권을 주겠다”며 ‘스타 보수논객’인 전 위원을 영입했다. 하지만 전 위원은 전당대회 개최 시점 문제로 김 위원장에게 반기를 들었고 결국 한 달도 안 돼 물러나게 됐다. 그간 전 위원은 김 위원장이 정해야 할 전당대회 시기에 대한 언급은 물론이고 김무성, 홍준표 전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에 출마하면 스스로가 무덤을 파는 일”이라는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전 위원은 서울 마포구 자택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 말대로) ‘2월 말 전대’라는 건 뭐냐. 나를 하청업체 취급하는 것”이라며 섭섭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12월 중순까지 현역 물갈이를 마치라는 건 인적쇄신 하지 말라는 거다. ‘전권’이 ‘전례 없는 권한’이라고 하는데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전 위원은 또 “인적청산이 이렇게 봉쇄되리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 보수정당의 재건과 마음 둘 곳 없는 보수층이 기대하는 면모 일신된 정당을 추구했는데, 그게 무너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총장으로부터 해촉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통보받은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전 위원은 “이슬람에서도 율법이 바뀌어 이혼할 때 세 번 통보하면 된다고 그러더라. 아, 한국도 드디어 문자로 모든 걸 정리하는구나. 놀라운 일이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김 총장은 “그 시간대 전 변호사와 연결되기 어려운 사정이 있어 문자로 알려드렸고 평소에도 그랬다”고 해명했다.

전 위원은 “김 위원장이 조강특위에 특정 인물을 넣어달라고 명단을 갖고 왔다. 그게 첫 약속과 다른 시작이었다. 그걸 허용했으면 아무 일 없었겠지”라며 김 위원장의 약점도 폭로했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전 위원은 “나를 똑같이 소인배로 만들 것이냐”며 김 위원장을 소인배로 폄하하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주말이나 다음 주경 입장을 정리해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했다. 이어 “한 달 동안 한국당 밥 먹었는데 먹던 우물에 침 뱉고 떠나고 싶지 않다. 내가 정치 안 하려고 했는데 자꾸 정치하게 만드네”라는 말을 남기고 차를 타고 자택을 떠났다.

당내에선 전 위원이 22일 시작하는 한 방송의 예능프로그램 출연진으로 최근 확정된 것을 두고 “예능 출연은 조강특위와 병행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본인 활동을 위해 그간 당을 이용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흘러나왔다.

주요기사

최우열 dnsp@donga.com·최고야 기자
#전원책#김병준#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