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우선주의 후퇴없다’는 트럼프 “중국, 더 큰 고통 느껴야”
더보기

‘美 우선주의 후퇴없다’는 트럼프 “중국, 더 큰 고통 느껴야”

한기재 기자 ,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10-24 03:00수정 2018-10-24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中-러 압박]對中압박 강도 높이는 美
《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파기를 시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핵무기 증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간) 핵무기를 증강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에 “그들(러시아와 중국)이 제정신을 차릴 때까지 우리는 그것(핵무기)을 증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핵 군비 경쟁이 다시 촉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중국 때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 시간)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중간선거 지원유세에 나서 연설하고 있다. 그는 “중국의 부당한 무역 정책을 단속하기 위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미국은 중국을 강력하게 때리고 있다”며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강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휴스턴=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가 불러온 갈등이 무역에서 핵전력 등 민감한 안보 분야로까지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규모 관세 부과로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는 러시아와 체결했던 중거리핵전력조약(INF) 파기를 위협하고 “(INF를 대신할 새 협정에) 중국도 포함돼야 한다”며 중국까지 압박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간) 선거 지원 유세를 위해 텍사스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가 협정(INF)을 준수하지 않아 (내가) 협정을 끝낼 생각”이라면서 “(새로운 협정에는) 그들(중국과 러시아)이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INF를 대체할 새로운 협정이 필요한데, 러시아는 물론 중국도 이에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러시아를 방문 중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협정 백지화를 통해 러시아와 중국을 묶어서 견제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을 적극 지지했다. 그는 22일 현지 라디오방송 ‘에코 모스코비’와 한 인터뷰에서 “중거리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을 생산하는 나라는 (러시아 말고도) 많다. 북한과 중국도 포함된다”며 “많은 (미국의) 동맹국들이 중국이 (INF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는 점에 불만을 갖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인터넷 정치전문매체 액시오스는 22일(현지 시간)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 무역관세 부과를 완화할 계획이 없으며 중국이 미국의 대중 무역 관세로 더 큰 고통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더 큰 고통을 느끼기 위해선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관세 부과가 더 길게 지속될수록 더 많은 레버리지(지렛대)를 갖게 될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은 현재의 미중 무역전쟁이 ‘시작 중에서도 초기 단계(beginning of the beginning)’에 머무르고 있다고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인데, 이에 대해 다른 소식통은 “(양자회담은) 어디까지나 ‘정상회담’이지 ‘무역회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관련기사
#미국 우선주의#트럼프 중국#더 큰 고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