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AFC 황당 사고에 축구협회 공식 항의
더보기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AFC 황당 사고에 축구협회 공식 항의

뉴스1입력 2018-10-23 11:10수정 2018-10-23 1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U-19 대표팀 경기에 앞서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연주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News1

대한축구협회가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연주된 실수에 대해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식 항의했다.

축구협회는 “22일 인도네시아 브카시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8 AFC U-19 챔피언십 경기를 앞두고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연주된 오류에 대해 주최 측인 AFC에 공식적으로 항의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 전 양국 국가가 울리는 상황에서 애국가 대신 북한 국가가 나오자 선수들이 당황하는 모습이 중계를 통해 전달됐다. 대표팀 코칭스태프를 비롯해 팀 매니저가 대회 관계자에게 즉시 시정을 요구, 애국가를 다시 틀었다.

축구협회는 경기 종료 후 2시간 이내에 경기감독관에게 항의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대회 규정에 따라 경기가 끝난 뒤 현장에서 바로 약식으로 된 항의 서류를 보냈다.

또한 정식 문제 제기를 위해서는 48시간 이내에 AFC 사무국에 서면으로 공식 서한을 추가로 보내야한다는 규정에 맞춰 23일 중 협회 명의의 항의 공문을 보낼 예정이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