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딸 아이 ‘생떼’ 덕에 뜻밖의 복권 1등 횡재한 母
더보기

딸 아이 ‘생떼’ 덕에 뜻밖의 복권 1등 횡재한 母

박태근 기자 입력 2018-10-22 16:34수정 2018-10-22 1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어린 딸이 생떼를 부리는 바람에 산 복권에 당첨된 태국 여성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

18일 대만 매체 ET투데이에 따르면, 태국 방콕의 한 시장에서 생선을 파는 익명의 여성이 지난 16일, 물건을 떼오기 위해 도매시장에 들렀다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상인들과 계산을 하느라 한눈판 사이 함께 데리고 간 딸(1~2세 추정)이 근처 복권 판매대에서 복권 2장을 움켜쥔 것이다.

뒤늦게 이 모습을 발견한 엄마가 복권을 빼앗아 돌려주려 하자 아이는 울음을 터트리면서 놓지 않겠다고 생떼를 썼다.

할 수 없이 2장 중에 한 장은 돌려주고 다른 한 장은 값을 치렀다.

그 뒤 복권에 대해 별 신경을 쓰지 않았던 여성은 얼마 후 뒤늦게 복권이 600만 바트(약 2억 800만 원) 짜리 1등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상상치도 못했던 큰돈을 거머쥐게 된 여성은 문제가 생길까 두려운 마음에 경찰까지 찾아갔다고 한다.

주요기사

이후 별문제 없이 당첨금을 수령한 여성은 돈을 아이의 교육비로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