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전KPS, 직원 자녀 11명 올 정규적 전환…‘고용세습’ 논란
더보기

한전KPS, 직원 자녀 11명 올 정규적 전환…‘고용세습’ 논란

뉴시스입력 2018-10-22 11:27수정 2018-10-22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전력 자회사 한전KPS가 올해 직원의 자녀 11명을 무더기로 정규직 전환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장석춘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전KPS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직원의 친인척 40명이 채용됐다.

직원 중 최고 직급인 1직급의 자녀도 기간제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정규직으로 확정된 기존 직원의 자녀 11명은 모두 비정규직인 기간제로 입사했다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전KPS는 지난 4월1일 240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 가운데 약 5%에 달하는 11명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다.

또한 한전 산하 ‘한일병원’에서는 2급 부장의 자녀가 2015년 8월 기간제로 들어왔다가 2년이 채 안 된 2017년 1월 무기직으로 전환됐고 지난 8월1일 정규직이 됐다. 5급 대리의 자녀도 2014년 기간제로 채용된 뒤 2년 뒤 무기직으로, 2017년 2월에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이 같은 자료는 친인척 관계가 직계존비속과 형제·자매 관계로만 한정돼 있다. 산자중기위 산하 61개 기관 중 24곳 만 제출돼 채용 비리 인원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장 의원은 “문재인정부의 가짜 일자리 정책과 정규직 전환을 이용한 고용세습은 특정 공공기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는 게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그동안 묻혀 있던 친인척들의 정규직 전환 관련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