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동국 결승골’ 전북, 인천에 3-2 역전승…5년 연속 전구단 승리
더보기

‘이동국 결승골’ 전북, 인천에 3-2 역전승…5년 연속 전구단 승리

뉴스1입력 2018-10-20 16:06수정 2018-10-20 1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일 오후 전북 전주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프로축구 KEB하나은행 K리그1 전북현대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전북 이동국이 3:2를 만드는 역전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2018.10.20/뉴스1 © News1

전북 현대가 우승 세리머니를 앞두고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면서 분위기를 띄웠다.

전북은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3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전북은 올 시즌 인천을 상대로 첫 승리(1승1무1패)를 거두면서 5년 연속 전구단 승리를 달성했다. 지난 7일 이미 k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전북은 24승 5무 4패(승점 77)를 기록했다. 인천은 6승 12무 15패(승점30)로 최하위인 12위에 머물렀다.

전북의 우승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인천이 전반 9분 선제골을 넣었다. 오른쪽 측면에서 남준재가 크로스한 공이 최보경 발에 맞고 굴절된 공이 무고사 앞에 떨어졌다. 무고사는 침착하게 밀어 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인천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반격에 나선 전북은 전반 20분 김신욱의 헤딩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교원이 오른쪽 측면에서 넘긴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 동점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전북에 단 한번도 패하지 않은 인천은 이대로 무너지지 않았더. 역습을 통해 득점을 도모하던 인천은 전반 41분 남준재의 골로 다시 앞서 나갔다. 남준재는 문선민의 패스를 받은 뒤 이용을 완전히 제치고 오른발로 강하게 때려 전북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북은 후반 8분 미드필더 손준호를 빼고 공격수 이동국을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계속해서 답답한 분위기가 이어지자 전북은 후반 28분 아드리아노까지 넣으면서 전방에 아드리아노, 김신욱, 이동국 세 명을 배치했다.

주요기사

공격을 이어가던 전북은 결국은 후반 34분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아드리아노는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 상황에서 직접 키커로 나서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인천 수비수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이 됐고 승부는 원점이 됐다.

기세를 높인 전북은 공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후반 41분 아드리아노의 슈팅이 골대를 때려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전북의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이동국이 1분 뒤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넘겨준 공을 머리로 방향을 바꿔 득점, 역전에 성공했다.

인천은 바로 쿠비를 투입하면서 동점을 노렸지만 전북은 집중력을 갖고 수비에 임해 실점을 내주지 않고 1만8482명의 홈 팬들 앞에서 승리를 챙겼다.


(전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