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3분기 성장률 6.5%… 금융위기 이후 최저
더보기

中 3분기 성장률 6.5%… 금융위기 이후 최저

권오혁 특파원 입력 2018-10-20 03:00수정 2018-10-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역전쟁 여파 4분기 더 어두울듯 중국의 올해 3분기(7∼9월)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GDP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5%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 1분기 성장률(6.4%) 이후 최저치로 시장 전망치인 6.6%에도 못 미친다. 중국의 분기별 GDP 성장률은 6.9%를 기록했던 지난해 1분기 후로 하락세다. 올해 1, 2분기에는 각각 6.8%와 6.7%를 기록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중국 경제가 타격을 입으면서 성장률이 강한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 당국은 1∼3분기 평균 GDP 성장률이 6.7%이고 올해 목표치가 6.5%인 만큼 종합적으로 볼 때는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가통계국은 이날 성명에서 “엄중한 국제 정세 속에서도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의 영도 아래 국민경제는 안정적으로 운영되는 가운데 경제 구조 또한 부단히 선진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4분기(10∼12월) 성장률 전망도 밝지 않다.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본격화되는 4분기에는 더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은 1978년 개혁개방 이후 해마다 두 자릿수 성장률을 이어가는 고속 성장기를 보냈으나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이후로는 연 6% 중후반대의 성장에 머물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류허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이날 런민일보를 비롯한 관영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중미 무역 마찰이 시장에 영향을 일부 미쳤으나 솔직히 말해 실제 영향을 미치는 것보다는 심리적인 영향이 더 크다”고 밝혔다.

베이징=권오혁 특파원 hyuk@donga.com
#중국#무역전쟁#경제성장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