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동연, 심재철 고소취하 제안에 ‘당혹’…“자료반납 먼저”
더보기

김동연, 심재철 고소취하 제안에 ‘당혹’…“자료반납 먼저”

뉴스1입력 2018-10-19 19:09수정 2018-10-19 2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감현장]박명재 의원 “고소 취하 용의 없나”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심재철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2018.10.18/뉴스1 © News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야당이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고소취하를 제안하자 당혹스러움을 표명하면서도 자료반납이 먼저 될 경우 고려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재위 운영과 권위를 고려해 국감이 끝나고 심 의원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할 용의가 없느냐’는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당혹스럽다”면서도 “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좀 더 검토해봐야겠지만 제 생각 중 하나는 저희가 고발 이전부터 계속 요구한게 자료의 반납이었다”며 “어떤 행태라던지, 하드카피 등 그런 것에 대한 조치가 선행되거나 같이 돼야 하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달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과 재정분석시스템에 접속해 허가받지 않은 비인가자료를 다운로드한 뒤 반납하지 않은 혐의로 심 의원과 보좌진을 각각 고소·고발했다. 심 의원이 다운로드한 자료에는 청와대를 비롯한 각 주요 부처의 업무추진비 등 자료가 포함됐다. 심 의원은 이에 허가받은 아이디로 적법하게 자료를 받은 것이라며 무고로 맞고소한 상태다.

(세종·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