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택배기사 동생이 일 돕던 장애인 형 폭행…경찰 수사
더보기

택배기사 동생이 일 돕던 장애인 형 폭행…경찰 수사

뉴스1입력 2018-10-19 09:18수정 2018-10-19 0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택배물품 나르다가 주먹 휘둘러…경찰, 오늘 소환조사
폭행주장 남성 “장애인 형에게 참다가 폭행…죄송”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 갈무리 © News1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News1

도심 한복판에서 택배기사가 일을 돕던 지적장애인 동료를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 조사에서 둘은 형제 사이로, 폭행을 한 택배기사가 동생으로 밝혀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12신고와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마포구 택배기사 지적장애인 폭행영상’을 확인하고 폭행 혐의로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화물차 차적조회를 통해 폭행을 가한 남성 A씨의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이날 오전 A씨와 피해자 B씨를 소환 조사한 뒤 혐의점이 분명해지면 정식수사로 전환하고 입건할 방침이다.

전날(18일) 보배드림에는 ‘마포구 택배기사 지적장애인 폭행영상 공유합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영상이 올라왔다. 2분27초짜리 영상에는 택배기사 유니폼을 입고 화물차에 택배용 물품을 나르는 남성 2명이 담겼다.

화물차 안에서 짐을 건네받던 A씨는 B씨가 마음에 들지 않은 듯 겁을 주기 시작했다. 입에 담배를 문 채 B씨의 뺨을 때린 A씨는 화물차에서 내려와 10여 차례에 걸쳐 B씨의 얼굴과 머리를 때리거나 발로 가슴을 차며 무차별 폭행했다.

A씨는 2분간의 폭행에도 분이 풀리지 않은 듯 B씨를 화물차 짐칸으로 밀어 넣고 문을 잠갔다. 이후에도 화물차가 심하게 흔들린 것으로 보아 짐칸에서도 폭행이 계속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 조사결과, A씨와 B씨는 형제관계로 확인됐다. 폭행을 가한 동생 A씨는 정신지체장애가 있는 형 B씨의 행동을 참다못해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폭행 경위와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상습학대가 존재했는지도 추가로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폭행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며 공분을 사자, A씨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저는 동영상 인물입니다’라며 해명했다.

그는 “저희 홀어머니가 장애가 있고 형도 장애가 있다”며 “매주 병원에 다니면서 약을 먹고 있는 제 형이 안타까워서 실수를 해도 참고 참았는데, 오늘 폭력을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오늘(18일)은 엘리베이터를 타는데 여성분에게 웃고 혼잣말을 하고, 물건을 알려주는대로 안하고…너무나 욱해서 폭력을 했다”라며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