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 주요 의대 고소득층 학생 비율 55%”
더보기

“서울 주요 의대 고소득층 학생 비율 55%”

뉴스1입력 2018-10-19 08:39수정 2018-10-19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초생활·차상위층 학생은 4% 불과
김해영 “기울어진 운동장 교육현실 반영”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서울 주요 대학 의대의 고소득층 학생 비율이 절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울어진 운동장이 돼버린 교육현실을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공개한 한국장학재단의 ‘2018년 전국 대학교 의학계열(의대·치대·한의대) 학생 소득분위 현황’에 따르면, 서울 주요대학에 재학 중인 고소득층에 해당하는 9·10분위 학생은 1843명 중 1012명(55%)인 것으로 집계됐다.

소득분위별로는 Δ기초생활수급자 29명(2%) Δ차상위 계층 33명(2%) Δ1분위 121명(7%) Δ2분위 96명(5%) Δ3분위 72명(4%) Δ4분위 96명(5%) Δ5분위 37명(2%) Δ6분위 57명(3%) Δ7분위 92명(5%) Δ8분위 198명(11%) Δ9분위 311명(17%) Δ10분위 701명(38%)로 조사됐다.

2018년 1학기 기준 한국장학재단에서 운영하는 국가장학금·학자금대출 등의 사업을 신청한 서울 주요대학 의대 학생은 전체 재학생 5546명 중 1843명(33%)이었다. 의학계열 학과 연평균 등록금은 963만원이었으며 국·공립대학은 775만원, 사립대학은 1037만2000원이었다.

김 의원은 “의대에 재학 중인 학생들의 대다수가 고소득층의 자녀라는 것이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인 교육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