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조명래의 다양한 투잡…교수때 단 한 차례도 겸직 신고 안해
더보기

[단독]조명래의 다양한 투잡…교수때 단 한 차례도 겸직 신고 안해

최고야기자 입력 2018-10-19 03:00수정 2018-10-19 0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단국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외부활동으로 각종 서울시 자문위원, 연구소장, 사단법인 대표 등을 겸직하고도 학교에 단 한 차례도 겸직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립학교법을 근거로 한 대학 자체 규정에 따라 교수가 외부 겸직 사항을 학교에 신고하지 않으면 징계처분을 받도록 돼 있다.

18일 자유한국당 문진국 의원실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1987년부터 단국대 교수로 근무하면서 학교에 겸직 관련 허가나 수익 신고 현황을 제출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국대는 의원실이 조 후보자의 겸직 현황과 신고서, 수익 신고 자료 등을 요청하자 답변 자료에서 모두 “해당사항 없음”으로 회신했다. 단국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허가를 신청한 적이 없기 때문에 겸직현황이나 겸직사항 위반 여부 등에 대해 아예 파악할 수 없다”고 의원실에 설명했다. 단국대는 인사규정에서 ‘다른 기관에 전속하지 않는 일의 위촉을 받아야 할 경우에는 사전에 소속 대학장을 거쳐 총장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하지만 조 후보자는 단국대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투 잡(Two Job)’을 뛰었다. 특히 2012~2016년에는 서울시에서 최소 8개 자문위원회의 민간자문위원을 맡았다. 또 이 중 2개 자문위에서만 총 268회 회의에 참석해 6252만 원을 수당으로 챙겼다. 이밖에 조 후보자는 한국도시연구소 소장, 사단법인 환경정의 공동대표,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 사단법인 한국내셔널트러스트 공동대표, 경기시민사회 연구소 ‘올림’ 이사장 등도 맡았다.

조 후보자의 ‘투 잡’은 지난해 11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에 취임한 후에도 계속됐다. 조 후보자는 이 기간 대학 교수를 휴직해 교칙에 따른 겸직 위반에는 해당되지 않지만, 연구원 본연의 업무와 무관한 대외행사로 약 11개월 간 2500만 원 상당 수입을 벌어들였다.

한국당 소속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지난해 11월 7일 취임한 이후 이달 16일 사임하기 전까지 약 11개월 동안 총 107건의 대외활동을 했다. 이 가운데 86건의 대외활동에서 2458만 원의 수당을 받았다. 이 중 66건은 연구원의 본연 업무인 환경과 무관한 토지공개념, 아파트 후분양제 등 부동산 정책에 대한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및 칼럼 기고 등이었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직함 대신 단국대 도시계획부동산학부 교수로 활동한 경우도 여럿 있었다.

일부 대외활동은 정부출연 연구기관의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할 소지가 있는 것도 있다. 조 후보자는 7월 카이스트 문술미래전략 대학원에서 ‘한반도 통일준비와 사회통합전략’에 대해 강의하면서 남북 철도 복원과 미디어 개방, 화폐통합 등에 대한 내용을 강의했다. 또 6월에는 한반도평화포럼이 주최한 ‘6·15남북정상회담 18주년 기념행사’에서 사회를 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조 후보자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의 기관장으로서 정치적 중립의무를 어겼다고 볼 수 있다. 환경정책평가와 무관한 대외활동으로 임무를 망각한 전형적인 폴리페서”라고 비판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