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노총, 사회적 대화 기구 참여 멈칫
더보기

민노총, 사회적 대화 기구 참여 멈칫

유성열 기자 입력 2018-10-19 03:00수정 2018-10-19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파 “자본의 들러리 서는것” 반대… 정족수 미달로 대의원대회 못 열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가 무산됐다. 사회적 대화에 반대하는 민노총 강경파들의 조직적 반발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노총은 17일 강원 영월군의 한 리조트에서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경사노위 참여 안건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전체 대의원 1137명 중 535명만 참석해 정족수(569명) 미달로 대회 자체가 열리지 못했다. 이에 따라 경사노위의 공식 출범도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사노위는 민노총이 참여를 결정하면 다음 달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1차 회의를 열 계획이었다. 경사노위는 기존 노사정위원회를 확대해 청년과 비정규직, 소상공인 대표 등을 참여시키는 사회적 대화기구로 올해 6월 설립 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민노총은 다시 한번 대의원대회를 열 방침이지만 강경파들은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는 것은 ‘자본의 들러리’를 서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어 경사노위 참여 여부는 불투명하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관련기사
#민노총#사회적 대화 기구 참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