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장소는 미국 아냐”
더보기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장소는 미국 아냐”

뉴시스입력 2018-10-17 11:27수정 2018-10-17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과 관련해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장소는 미국이 아닌 다른 곳을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과의 2차 회담은 다음달 중간선거(11월 6일) 이후가 될 것”이라며 “(장소는) 미국 내가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아이오와주에서 열리는 선거 유세에 동행하는 기자들에게 “지금은 (회담을 위해) 떠날 수 없다. 외국 여행을 할 시간이 없다”며 중간선거 이후 열릴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역시 12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두 달쯤 후에(in the next couple of months) 회담이 있을 것”이라며 중간선거 이후 회담이 열릴 것임을 시사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