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JSA 비무장화’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16일 판문점 개최
더보기

[속보]‘JSA 비무장화’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16일 판문점 개최

뉴스1입력 2018-10-16 08:37수정 2018-10-16 08: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측 북한정책과장 등 3명 등 참가
지뢰제거 평가·병력 등 철수 본격 논의할 듯
북측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을 위한 조치로 4일 오전 11시 55분께 지뢰 1발을 폭파했다. (국방부 제공) 뉴스1

남북과 유엔사령부는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16일 3자 협의체를 가동한다.

국방부는 이날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남북 유엔사 3자 협의체 첫 회의가 오늘 10시에 판문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우리측에선 앞서 남북 군사실무회담 대표로 나섰던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을 포함해 3명, 유엔사측은 비서장 버크 해밀턴 대령 등 3명, 북측은 엄창남 대좌 등 3명이 참석한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3자 협의체는 이번 주까지 완료될 양측의 JSA 지역 지뢰제거 작업 결과를 평가하고 JSA 초소의 병력과 화기 철수, 상호 감시장비 조정과 관련정보 공유, 비무장화 조치 상호검증 등의 세부적인 절차를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지난달 19일 채택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9·19 군사합의서) 2조2항에 “쌍방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기로 했다”고 명시했다며 이에 따라 남과 북, 유엔사는 지뢰제거가 완료된 때로부터 5일 이내에 초소 병력과 화기를 철수해야 한다.

다만 이번주에 처음 열리게 되는 회의는 구체적인 논의 단계보다는 상견례 형식으로 앞으로 논의할 사안을 거시적으로 짚는 단계로 진행될 전망이다.

한편 JSA 일대 지뢰제거와 동시에 진행된 화살머리고지 일대 지뢰 및 폭발물 제거 작업은 다음 30일까지 완료된다.

주요기사

북측은 현재 이 지역에서 진행되는 지뢰 및 폭발물 제거 작업에 수백 명의 인력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