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佛회담 후 “‘한반도 냉전 잔재’ 걷어내야 한단 뜻 같이 해”
더보기

文대통령, 佛회담 후 “‘한반도 냉전 잔재’ 걷어내야 한단 뜻 같이 해”

뉴스1입력 2018-10-16 00:25수정 2018-10-16 00: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마크롱 방한, 양국 높은 수준 발전 기대”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청와대) 2017.7.9/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한반도에 남아있는 냉전의 잔재를 완전히 걷어내야 한다’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프랑스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엘리제궁(대통령궁)에서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후, 이곳 1층 기자회견장에서 마크롱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유럽과 한반도를 평화롭고 풍요롭게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오늘 우리는 한반도에 남아있는 냉전의 잔재를 완전히 걷어내야 한다는 데에도 뜻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판문점 선언’과 ‘센토사 합의’의 역사적 의미에 공감하고 남·북·미의 진정성있는 이행조치를 높이 평가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과정에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EU(유럽연합) 핵심국가인 프랑스의 선구적인 역할과 기여를 기대하며 한반도의 평화에 대한 마크롱 대통령님의 변함없는 지지에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양국은 ‘21세기 포괄적 동반자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다양하고 구체적인 방안들도 논의했다”며 Δ양국간 전략적 소통을 활성화하고 Δ기후변화·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질서 확립 등 범세계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Δ신산업 분야 협력 강화 등 양국 실질협력 대폭 확대 Δ미래세대 교류와 교육협력 적극 추진 등을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은 모두 자랑스러운 모국어를 가지고 있다. 한국에서 프랑스어로 된 제품들은 아주 인기가 많다”며 “최근 프랑스 내에서 한국어 보급이 활발해지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언어 교류를 통해 서로의 문화와 역사를 더욱 깊이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내년에 이뤄질 마크롱 대통령님의 방한을 통해 두 정상의 우의는 물론 양국간 우호협력 관계가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모두발언 첫머리에 “오늘 프랑스 남부 지역에서 폭우로 인한 홍수 때문에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 프랑스 국민과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하기도 했다.

(파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