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원비받아 성인용품”… 비리 유치원 명단에 부글부글, 靑 청원도
더보기

“원비받아 성인용품”… 비리 유치원 명단에 부글부글, 靑 청원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12 09:57수정 2018-10-12 1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MBC 뉴스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이 공개된 가운데, 누리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11일 밝혔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한 유치원은 원아가 실제로 급식을 실시한 일수만큼 급식비를 징수하지 않고 정확한 산출근거 없이 원아 1인당 급식비를 매당 6만6000원 정액으로 징수했다.

서울의 또 다른 유치원도 유치원 교비를 개인 소유의 차량 유류비로 사용하고, 급식 식재료 구입 명목으로 주류 및 의류 등을 구매했다가 적발됐다.

박 의원은 “비위 적발 사례를 보면 유치원 교비로 원장이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숙박업소에서 사용하기도 했다. 심지어 성인용품점에서 용품을 사기도 했다”며 “종교시설에 헌금하고 유치원 연합회에 수천만 원을 회비로 내고 원장 개인 차량의 기름값과 차량 수리비, 자동차세, 아파트 관리비까지 낸 경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소식이 전해진 뒤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so***은 “딸이 지금 유치원 다니는데 너무 화가 난다. 너무 죄질이 나쁘다고 생각한다”며 실망감을 드러냈고, pr***은 “이래도 사립에 지원해달라는 소리를 할 거냐”며 “아이들한테 부끄럽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kd***은 “전국 유치원 전수조사해서 비리가 있는 곳은 처벌해야 한다. 깨끗한 유치원만 선별해서 허가해야한다”고 했고, ki***도 “사립 유치원 비리에 대해서는 엄벌해야 한다. 공립 유치원 및 단설 유치원도 늘려야 한다. 투명한 재정 공개를 위한 입법도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을 엄벌해달라는 청원글도 잇따랐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치원 정부지원 금지해야한다’, ‘유치원뿐 아니라 어린이집도 철저하게 조사해달라’, ‘비리 유치원 국가 재정지원 금지하고 병설 유치원 설립해 교육 선지화해달라’ 등의 청원글이 올라온 상태다.

한편,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 명단과 처분 내용은 MBC뉴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