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과거 서울 방문 北 인사들 일정은… 김일성 친서 든 허담, 1박2일간 ‘극비訪南’
더보기

과거 서울 방문 北 인사들 일정은… 김일성 친서 든 허담, 1박2일간 ‘극비訪南’

홍정수 기자 입력 2018-09-22 03:00수정 2018-09-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양건, 송도신도시 개발현장 찾아
김여정, 서울∼평창 수시로 오가
과거에도 북측 인사들은 남북관계의 주요 국면마다 서울을 방문했다. 1985년 9월 극비리에 방남해 전두환 전 대통령과 면담한 허담 당시 조선노동당 대남비서가 대표적이다.

허담은 첫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하기 위해 김일성 주석의 친서를 들고 철저한 보안 속에 서울을 찾았다. 그해 9월 4일 오전 10시에 군사분계선을 넘은 그는 서울에 도착하자마자 카운터파트인 장세동 국가안전기획부장과 회담했다. 이튿날 오전 11시경 경기 기흥에 있는 최원석 동아그룹 회장의 별장에서 전 전 대통령과 만났다.

당시 청와대는 이 만남이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였다. 당초 청와대가 원한 장소는 최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별장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최 회장이 “선친의 것”이라고 곤란해하자 대안으로 그의 기흥 별장을 택했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시간에 쫓겼는지 냄새를 없애려고 양파까지 갖다 놓았다”며 “청와대 식으로 개조하고 이름도 ‘영춘재(迎春齋)’라고 붙였다”고 회상했다. 이곳에서 허담은 전 전 대통령과 1시간 10여 분간 회담한 뒤 다음 날 북으로 돌아갔다.

허담은 공식 일정 외에 시내를 구경하거나 문화행사에 참석하지는 못했다. 경호 및 보안 문제 때문이었다. 다만 이후 서울을 찾은 북한 관계자들은 다양한 ‘방남정치’를 펼쳤다. 2007 남북 정상회담 직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2박 3일간 방남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은 첫날 인천 송도신도시 개발 현장을 찾았다. 송도는 남북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구상의 핵심지역 중 하나다.

2009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은 국회에 마련된 빈소를 찾은 뒤 김대중도서관에서 이희호 여사를 예방했다. 2005년 8·15민족대축전에 참석한 북측 방문단은 6·25전쟁 이후 북측 당국자로는 처음으로 국립서울현충원에 헌화했다. 올해 평창 올림픽 기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워커힐호텔을 거점으로 평창을 수시로 오가기도 했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주요기사
#남북#방남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