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온라인 조회수 3400만건… 정부-기업 제도 개선 이끌어
더보기

온라인 조회수 3400만건… 정부-기업 제도 개선 이끌어

이지훈기자 입력 2018-09-22 03:00수정 2018-09-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상속 불합리함 지적 큰 반향… ‘도련님-아가씨’ 호칭 고치기로 동아일보가 창간 98주년을 맞아 연재한 ‘새로 쓰는 우리 예절 신예기(新禮記)’가 17일자로 마무리됐다. 총 30회 연재된 기사의 포털 및 동아닷컴 조회수를 합하면 3400만 건에 달했다. 댓글도 5만 개 가까이 달려 독자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전통적인 관혼상제를 비롯해 직장과 공공장소 등 일상 전반에 걸친 불합리한 관습과 예법을 바꿔나가자는 신예기 시리즈는 변화한 시대에 적합한 예법을 다시 생각해볼 기회를 줬다는 반응이 많았다.

직접적인 제도 개선도 이어졌다. 올 4월 신예기 4회에서 지적한 불평등한 친인척 호칭 문제는 여성가족부의 ‘3차 건강가정기본계획(2016∼2020)’에 반영됐다. 정부는 양성 평등 관점에서 남편의 동생을 ‘도련님’이나 ‘아가씨’로 높여 부르는 반면 아내의 동생은 ‘처남’ ‘처제’로 낮춰 부르는 관행을 고쳐 나갈 방침이다.

또 친가와 외가를 차별하는 기업의 상조복지제도 문제를 지적한 신예기 2회 보도 이후 청와대 청원이 이어지면서 일부 기업은 기존의 차별적 상조복지제도를 바꿨다. 친조부모상에만 휴가와 조의금·장례용품을 지원하던 롯데제과는 올 4월 외조부모상에도 친조부모상과 동일한 혜택을 주도록 제도를 고쳤다. 또 SK이노베이션과 현대중공업도 노사 간 임단협에서 이 문제를 논의해 개선할 방침이다.

본보 독자위원회 위원인 이준웅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거시적 담론, 속보 경쟁에 치우친 기존 보도와 달리 누구나 불편하게 생각하지만 쉽게 제기하지 못하는 일상의 문제들을 감각적으로 끌어낸 새로운 방식의 기사였다”고 평가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관련기사
#예절#동아일보#신예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