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전 정보 유출 논란 ‘과천’ 1차 공급택지 명단에서 빠졌다
더보기

사전 정보 유출 논란 ‘과천’ 1차 공급택지 명단에서 빠졌다

뉴스1입력 2018-09-21 12:00수정 2018-09-21 1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도권택지공급]정보 유출 후 주민 반대로 홍역
국토부 “협의 중…미리 공개돼 제외된 건 아냐”
과천 그린벨트 해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주민들이 지난 19일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크레인을 타고 고공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책위는 정부가 발표한 9·13 부동산 대책 중 그린벨트를 풀어 공공임대주책 지구를 개발 할 경우 심각한 교통난과 함께 2600억원의 교통부담금을 과천시가 부담하게 될 것이라며 시의 재정위기를 불러올 것이라고 밝혔다. 2018.9.19/뉴스1 © News1

택지개발 사전 정보 유출 이후 주민 반대 여론에 부딪혔던 ‘과천’ 지역이 정부의 신규 택지 공급 계획에서 결국 제외됐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통해 수도권 30만가구 추가 공급 계획을 밝히며, 1차로 17곳의 택지(3만5000가구 규모)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서울은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곳(1만가구)이 선정됐고, 경기는 광명·의왕·성남·시흥·의정부 등 5곳(1만7160가구)이 선정됐다. 인천에선 검암 역세권(7800가구)이 포함됐다.

앞서 선정이 유력하게 거론됐던 과천 선바위역 일대는 이번 1차 발표에서는 빠졌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달 초 공개한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신규택지 개발 추진 현황 자료에 따르면 LH는 과천 선바위역 일대 115만6000㎡ 규모의 부지를 개발해 7100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었다. 과천시와 사전협의를 거치기 전 단계로, 올해 하반기에 지정제안을 거쳐 내년까지 협의와 지정고시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하지만 협의가 진행도 되기 전 자료가 외부에 공개되면서 과천 지역주민들의 강한 저항에 부딪혔다. 과천시 민원게시판에는 선바위역 그린밸트 해제 및 공공택지 지정에 반대하는 글이 쇄도했고 일부 주민들은 단체를 구성해 반대집회까지 열었다.

‘과천 그린벨트 해제 반대 비상대책 위원회’ 등 주민단체는 과천지식정보타운과 주암지구의 대규모 분양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또 다른 지역이 신규택지로 지정되면 이는 무분별한 난개발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김종천 과천시장도 10일 기자회견을 열어 “과천지역이 신규 주택공급 대상지로 확정될 경우 과천시는 성장 동력을 잃고 자족 기능을 갖추지 못한 채 서울시의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관계기관과 협의와 검토가 진행되고 있고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면서 “미리 공개가 됐다고 지정하지 않겠다는 게 방침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