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北, 文대통령 하루 더 머물 수 있도록 삼지연초대소 준비”
더보기

靑 “北, 文대통령 하루 더 머물 수 있도록 삼지연초대소 준비”

뉴스1입력 2018-09-21 11:30수정 2018-09-21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의겸 대변인 “우리쪽 사정으로 받아들이지 못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삼지연초대소 호수 앞에서 산책을 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 일행이 하루 더 북에 머무를 수 있도록 삼지연초대소를 비워놨던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북쪽 관계자에 물어보니까 대통령이 올라갔다 내려와서 혹시라도 더 머물 수 있으니 특별히 준비를 해놔라라고 해서 삼지연초대소를 비우고 준비를 헀다”며 이같이 소개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쪽에 제안을 하기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우리쪽 사정으로 그 제안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사정’에 대해서는 “원래 2박3일을 생각했던 것이고, 북쪽에서 손님을 맞이하는 입장에서 여러 상황 사정에 대해서 대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만 답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