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회 산자위, 성윤모 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더보기

국회 산자위, 성윤모 산업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뉴스1입력 2018-09-20 10:29수정 2018-09-20 11: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위공직자로서 결정적인 하자 발견되지 않아”
“산자부 장관으로서의 직무 적절히 수행할 수 있을 것”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20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산자위는 전날(19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성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진행한 데 이어 이날 전체회의를 갖고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안건을 의결했다.

산자위원들은 청문보고서에서 “후보자의 신상과 도덕성에 있어서 고위 공직자로써의 특별한 결정적인 하자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종합적으로 후보자는 산자부 장관으로서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전반적인 역량과 자질을 겸비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에너지 정책과 관련해 에너지 정책을 산업적 측면에서 접근해 성장 동력으로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원전 비중을 줄이고 신재생 에너지 확대하려는 정책 방향과 소신이 확고하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산업부, 중소기업청, 국무조정실, 특허청 등 30여년간 산업분야 공직생활을 통해 형성된 풍부한 행정경험과 실무능력을 바탕으로 산업현장 의견의 균형 있는 수렴, 관계 부처와의 원활한 업무 조율 등을 통해 산자부 장관으로서 직무를 적절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 “석사장교로 복무했음에도 학업 대신 공직에 입문하게 돼 당초 제도의 취지에는 부합하지 않았다”며 “산업기술 정책의 이해와 관련된 저서에서 공저자의 인용 등을 분명히 밝히지 않았으며 공직 재직 기간 중 기부실적이 저조해 고위공직자로서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소홀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6년 제3차 전력수급계획 수립 및 원전 정책 전반을 책임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 당시와 현재의 원전 정책 방향 변경에 대한 입장과 소신에 있어 충분한 설명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원전 중단 피해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피력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고 했다.

주요기사

산자위원들은 “위에서 지적된 사항들에 대한 여러 위원들의 우려가 있다는 점을 각별히 유념하고 제시된 정책대안들을 심도 있게 검토해 향후 산자부의 당면 현안을 해결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