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은혜 “단순실수, 고의 아니다” 피해가… 딸 위장전입만 “사죄”
더보기

유은혜 “단순실수, 고의 아니다” 피해가… 딸 위장전입만 “사죄”

장관석기자 , 김호경기자 입력 2018-09-20 03:00수정 2018-09-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관 후보자 국회청문회]“첫 여성사회부총리 타깃?” 역공도
野, 의혹 못 밝혀… 송곳검증 무색
與, 대리방어 나서며 엄호 총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왼쪽 사진)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운데 사진),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야당의 집중 타깃이 된 유 후보자는 딸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19일 열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는 현역 의원 ‘불패 신화’를 깨겠다던 야당의 호언과 달리 싱겁게 끝났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 아들의 병역 기피 의혹, 남편 근무 업체 일감 특혜 의혹 등을 추궁했지만 번번이 유 후보자의 해명에 가로막히며 결정타를 날리지 못했다.

이날 유 후보자는 각종 의혹 가운데 딸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만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공개 사과했다. 반면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는 “단순 실수였다”거나 “고의가 없었다”며 피해 갔다. 또 “혹시라도 제가 첫 여성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여서 (야당의) 타깃이 된 게 아닌가 싶다”며 야당 의원들을 향해 역공을 날리기도 했다.

유 후보자는 남편 장안식 씨가 운영하는 천연농장의 이사인 오모 씨를 자신의 보좌진으로 채용한 데 대해 “(천연농장은) 실제 매출이 없는 회사라서 겸직이 문제인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2016년 총선 때 인쇄업체 P사에 홍보물 인쇄를 맡긴 뒤 남편 장 씨의 월급 형식으로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P사는 오래전부터 거래해온 회사다. 남편이 받은 돈은 잡지 인쇄물 일감을 연결해주고 받은 영업수당”이라고 밝혔다. 아들의 병역 면제 의혹에 대해서는 “당연히 군대를 갈 거라 생각했는데 면제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야당 의원들은 유 후보자가 2020년 총선에 출마할 경우 ‘1년짜리 장관’이 될 것이라며 “(총선 불출마) 결단을 내리라”고 요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도 “1년짜리 장관이라는 지적은 뼈아프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이에 유 후보자는 “국무위원 임기는 인사권자가 결정하는 것이다. 장관직에 최선을 다하지 못하면 제게 총선이란 기회가 주어질지도 의문”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여당 의원들은 문재인 정부 2기 개각의 핵심인 유 후보자를 엄호하기 위해 총력전을 폈다. 유 후보자 남편 회사의 매출 축소 신고 의혹에 대한 야당 공세에는 유 후보자 대신 회계사 출신 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대리 방어’를 하는 장면도 수차례 연출됐다. 이에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의 스마트한 의원님들이 유 후보자를 잘 방어해 주셔서 부럽다”고 비꼬았다. 바른미래당 소속 이찬열 교육위원장도 “너무 과보호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고교 무상교육 등 교육비 부담 절감, 입시 위주 교육 탈피 등 교육정책 방향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그는 “여전히 입시 중심 교육으로 과도한 성적 경쟁을 하고 있고 교육 기회 불평등은 심화돼 교육이 계층 이동의 사다리가 될 수 있다는 국민 희망마저 사라지고 있다”며 “국가 투자를 확대해 교육비 부담을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또 “유아부터 초등 저학년까지 국가 책임 교육을 실현하고 온종일 돌봄 체계를 구축해 자녀 양육에 대한 국민 부담을 덜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고교 무상교육에 대해 유 후보자는 “내년 전면 시행할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당초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예정이었는데 이를 앞당길 수 있다는 것. 대학수학능력시험 비율을 소폭 늘리기로 한 2022학년도 대입 제도 개편안이 대통령 공약인 수능 절대평가와 배치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방향이 반대는 아니고 (공약 이행) 속도가 더뎌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장관석 jks@donga.com·김호경 기자
#유은혜#위장전입#국회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