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요미우리 “北, 美에 영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 용의 타진했다”
더보기

요미우리 “北, 美에 영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 용의 타진했다”

뉴시스입력 2018-09-19 08:11수정 2018-09-19 08: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위원장 의중 반영…美 양보 얻기가 목적”

북한이 최근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에 영변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타진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북미 소식통을 인용해 19일 1면 기사로 보도했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으며, 서한 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만큼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라는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요미우리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사를 밝혀 미국의 양보를 이끌어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도 분석했다.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부터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면서 2000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 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신문은 미국 정부가 북한에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라고 요구하고 있어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만으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측했다.

【도쿄=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