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리설주, 마술사 최현우 보더니 “제가 없어지나요?”
더보기

리설주, 마술사 최현우 보더니 “제가 없어지나요?”

뉴스1입력 2018-09-19 01:55수정 2018-09-19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초라해” 솔직 화법
리용남, 이재용에 “아주 유명한 인물이던데?”
평양에서 18일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는 올 들어 대전환기를 맞은 남북간 분위기가 감지되는 각종 발언들이 쏟아졌다.

평양에서 11년만에 실시된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이목을 끌은 발언들을 소개한다.

Δ리설주 “제가 없어지나요?”

리설주 여사는 이날 김정숙 여사와 함께 평양 억류아동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특별수행단에 포함된 마술사 최현우씨를 만났다.

그는 최씨가 자신을 “요술사”라고 소개하자, “제가 없어지나요?”라는 귀여운 농담으로 분위기를 이끌었다.

리 여사는 가수 알리에게도 “전에 한번 오셨었죠”라고 먼저 인사를 건네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알리는 지난 3월 남측 예술단 일원으로 평양을 방문해 공연을 한 바 있다.

알리는 자신을 알아본 리 여사에 “머리가 너무 노랗죠”라며 웃으며 답했다. 북측에선 흔하지 않은 염색 머리 때문에 자신을 기억했을 것으로 본 것이다.

주요기사

Δ김정은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초라한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평양 백화원영빈관으로 직접 안내한 뒤 “대통령께선 세상 많은 나라 돌아보시는데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란 게 초라하다”며 솔직한 면모를 또 한번 여실히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비록 수준은 좀 낮을 수 있어도 최대 성의를 다해서 성의를 마음으로 보인 숙소고 일정이니 그저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시면 좋겠다”며 지난 4 27 남북정상회담서 보였던 특유의 겸손하고 직설적인 화법을 재연했다.

그간 북한의 지도자들은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을 강조하면서 내부의 어려운 사정에 대해 거의 언급하지 않았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이러한 화법은 파격적이란 평가다.

Δ北리용남 “이재용 선생은 아주 유명한 인물이던데?”

리용남 북한 내각부총리는 이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삼성 총수로서 최초로 북한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처음으로 대면하고 환담을 나눴다.

북한의 대외경협 분야를 책임자는 실세 경제관료로 알려져 있는 리 부총리는 이 부회장의 인삿말 뒤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던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러면서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기를 바란다”며 뼈 있는 덕담을 건넸다.

Δ문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져”

문 대통령은 이날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해 김 위원장과 대화를 나누면서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여졌으니 이제는 정말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부터 시작되는 1차 정상회담에서 좋은 성과를 내자는 김 위원장의 말에 “가슴도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우리의 어깨가 무겁다고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도 문 대통령을 환영하러 나온 평양 인파들을 가리켜 “평양시민이 빠른 속도로 더 큰 속도로 성과를 바라는 인민들의 마음”이라며 “기대를 잊지 말고 우리가 더 빠른 걸음으로 더 큰 성과를 내야겠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강조했다.

(평양·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