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에 ‘美 종전선언’ 설득 요청한 김정은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에 ‘美 종전선언’ 설득 요청한 김정은

공동취재단,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9-19 03:00수정 2018-09-19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박3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시작
노동당 청사서 2시간 첫 회담
金 “北-美 새 진전 나올거라고 생각했는데… 역풍속 손 잡아야”
文대통령 “이젠 결실 맺을 때”
남북정상 첫 동반 카퍼레이드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공식 환영행사를 마친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북측의 오픈카에 탄 채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면서 평양 시내 카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남북 정상이 나란히 서서 카퍼레이드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두 정상은 이후 백화원 영빈관으로 가는 30여 분 동안 배석자 없이 ‘깜짝 환담’을 가졌다.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전용차를 운전했던 ‘1호 운전사’가 이날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보이며 조수석엔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이 앉았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해) 문 대통령이 기울인 노력에 다시 한번 사의를 표한다. (하지만) 앞으로 조미(북-미) 사이에도 계속 진전된 결과가 나올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말했다. 6월 북-미 정상회담 이후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문 대통령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종전선언 또는 이를 논의하기 위한 테이블에 나와 줄 것을 설득해 달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올해 세 번째 열린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서도 비핵화에 대해선 공개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5분부터 2시간 동안 북한 조선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김정은의 공식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청사에서 남북 정상이 만난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은 회담 모두 발언에서 “문 대통령이 역사적인 조미 대화, 조미 수뇌상봉(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를 찾아내 잘 키워줬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김정은이 19일 회담에서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일부 진전된 비핵화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새로운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 위원장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며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전 세계에게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정은은 이날 오후 만찬 환영사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제재를 우회적으로 거론한 듯 “우리의 전진 도상에는 여전히 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고 역풍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그러나 북과 남이 서로 손을 맞잡고 뜻과 힘을 합쳐 좌고우면하지 않고 앞으로 나갈 때 길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노동당 본부 청사 로비에 미리 나와 문 대통령을 영접했다. ‘북한 2인자’로 꼽히는 최룡해 노동당 조직지도부장 등과 악수를 한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썼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의 영접을 받으며 2박 3일의 평양 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과 북한 의장대를 사열하고 함께 평양 여명거리에서 카퍼레이드를 펼친 뒤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며 ‘깜짝 밀담’을 나누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백화원 영빈관까지 안내한 김정은에게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져 이제는 정말 결실을 맺을 때”라고 했다. 이에 김정은은 “더 빠른 걸음으로 더 큰 성과를 내자”고 답했다. 남북 정상은 19일 오전 한 차례 더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평양=공동취재단·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미국 종전선언#설득 요청한 김정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