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용 만난 리용남 “평화 번영에도 유명한 인물 되길 기대”
더보기

이재용 만난 리용남 “평화 번영에도 유명한 인물 되길 기대”

공동취재단, 장원재 기자 입력 2018-09-19 03:00수정 2018-09-19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에서 만난 남북 정상]기업인들, 北측과 협력 논의
이재용 “北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 삼성 경영철학도 기술중심 인재중심” 최태원 “11년만에 왔는데 많이 발전”… 北, 기업별 구체 경협방안 요청
北인사 “기업인 방북 요청했다” 논란… 靑 “北요청 전혀 사실 아니다” 반박
만찬 참석한 재계 총수들 18일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환영만찬에 남북 참석자가 자리하고 있다. 앞 테이블 왼쪽부터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 한 북측 관계자.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 분야 특별수행원들은 18일 경제를 담당하는 리용남 북한 내각 부총리를 만나 남북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리 부총리는 이 부회장에게 “여러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던데”라며 웃음을 유도한 후 “평화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길 바란다”며 경제협력을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웃으며 “알겠다”고 했다.

○ “경제계 명망 있는 여러분” 분야별 경협 요청

이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총수와 최고경영자(CEO)가 포함된 경제계 인사들은 이날 오후 인민문화궁전에서 리 부총리 등 북한 경제지도부와 만났다.

리 부총리는 모두 인사에서 “남측 경제계의 명망 있는 여러분을 환영한다”며 경협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이 부회장은 “평양은 처음 와 봤는데, 마음에 벽이 있었는데 이렇게 와서 직접 보고 경험하고 있다”며 “평양역 건너편 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이라고 쓰여 있는데 삼성의 기본경영 철학이 ‘기술중심 인재중심’이다. 세계 어디를 다녀봐도 한글로 그렇게 쓰여 있는 것을 본 적이 없는데 ‘이게 한민족이구나’ 느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더 많이 알고, 신뢰 관계를 쌓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평양에) 11년 만에 왔는데 많은 발전이 있는 것 같다. 건물도 많이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라난 것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 저희(SK)는 에너지와 통신, 반도체 분야를 한다”고 소개했다. 구 회장은 “LG는 전자 화학 통신 등의 사업을 하는 기업이다. 좋은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을 맡고 있는 손경식 CJ 회장은 “경총 회장으로 노사관계 등을 맡고 있고 CJ는 식품 물류 사업 등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서울에서 1시간이 걸렸다. 지리적으로 이렇게 가까운데 심리적 거리가 상당했다”며 “오늘은 공동의 번영을 위한, 인식의 거리를 좁히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덕담했다. 김용환 현대차 부회장은 “완성차 기업 2개와 물류 건설 분야 등 계열사 50여 개를 갖고 있다.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돼 남북 관계가 빨리 발전할 수 있으면 한다”며 협력 의지를 내비쳤다.

관련기사

리 부총리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남북 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현 회장 일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같다”고 화답했다.

비공개 회의에선 북한이 각 기업의 특성에 맞는 경협 방안을 요청하고 기업인들이 돌아가며 대북 협력 구상을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 만큼 세부 프로젝트에 대한 검토까지는 이뤄지지 않고 중장기 밑그림을 그리는 선에서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황호영 금강산국제관광특구 지도국장은 이재용 부회장과 악수하며 “많이 봤다. 우리가 (협의 과정에서 기업인들도) 오시라고 (한국 측에) 말씀드렸다”고 했다. 투자 결정권을 가진 대기업 총수의 방북을 북측이 요청했다는 것. 반면 이날 오전 청와대는 “경제인 방북과 관련해 북측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 이재용, 서류가방 들고 수행원 없이 전용기 탑승

삼성 총수로는 처음 방북해 화제를 모은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6시 40분경 경복궁 주차장에 도착해 다소 긴장된 표정으로 정부가 준비한 버스에 올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으로 향했다.

해외 출장을 갈 때 주로 전용기를 이용하는 대기업 총수들이지만 서울공항에선 직접 서류가방을 들고 다른 수행원들과 마찬가지로 일렬로 줄을 서 공군 1호기의 뒷문으로 올랐다. 이 부회장은 비행기에 탄 후 대통령 전용기 앞부분에 마련된 비즈니스석에 앉아 김현철 대통령경제보좌관과 대화를 나눴다.

이 부회장은 비행 중엔 예전부터 친분이 깊은 최태원 회장 옆자리에 앉았다. 2007년에도 정상회담 수행원으로 방북했던 최 회장은 여러 조언을 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평양=공동취재단 / 장원재 기자 peacechaos@donga.com
#이재용 만난 리용남#평화 번영에도 유명한 인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