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철도 장관’ 김현미와 길게 인사한 김정은
더보기

‘철도 장관’ 김현미와 길게 인사한 김정은

공동취재단,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9-19 03:00수정 2018-09-19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에서 만난 남북 정상]판문점 회담 이어 철도 관심 드러내
오영식 코레일 사장도 방북단 포함… 리용남 부총리 “앞으로 자주 오시라”
18일 오전 10시 1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의 영접을 받았다. 김정은의 안내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과 악수를 나눈 문 대통령은 순서를 바꿔 김정은에게 우리 측 인사들을 소개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시작으로 짧은 인사를 나눴던 김정은은 여섯 번째 인사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가장 길게 인사했다. “우리 국토부 장관”이라고 소개한 문 대통령은 철도 등 김 장관의 주무 분야를 언급했고, 김정은도 발걸음을 멈추고 고개를 끄덕이며 반가움을 표했다. 지금까지 열린 세 차례 평양 정상회담에 국토부(전신인 건설교통부 포함) 장관이 수행한 것은 김 장관이 처음이다.

4월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때도 만찬에 참석한 김 장관을 문 대통령은 “철도 담당 장관”이라고 김정은에게 소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김 장관을 두 차례나 이같이 소개한 것은 북한이 철도 분야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이번 방북단에 김 장관은 물론 오영식 코레일 사장도 포함시켰다. 실제로 이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오 사장 등 우리 측 경제인을 만난 리용남 내각 부총리는 “북남 관계 중에서 철도 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제일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오 사장이)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양=공동취재단 /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판문점 회담#철도 관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