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부선, 허위사실공표 혐의 이재명 지사 고소
더보기

김부선, 허위사실공표 혐의 이재명 지사 고소

고도예 기자 입력 2018-09-19 03:00수정 2018-12-18 0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언증 환자로 몰려 피해 입어… 명예훼손 손배소송도 낼 것” 배우 김부선 씨(57)가 자신과 한때 연인 관계였다는 의혹을 부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54)를 18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소했다. 두 사람을 둘러싼 ‘여배우 스캔들 의혹’이 불거진 후 김 씨가 이 지사를 형사 고소한 건 처음이다.

김 씨는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내면서 취재진에 “한때 연인이기도 했던 남자가 권력욕에 사로잡혀 점점 괴물로 변해갔다”며 “나는 허언증 환자로 몰려 정신적, 경제적 손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김 씨 측은 이 지사가 과거 자신과 연인 관계였지만 올 5월과 6월 경기도지사 후보 TV토론회에서 교제 의혹을 부인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가 개인 트위터에 ‘이분이 대마를 좋아하시지’ 등의 게시 글을 올려 명예를 훼손당했다는 것도 김 씨 측 주장이다. 김 씨 측은 이 지사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낼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김 씨는 올 6월 ‘이재명 캠프 가짜뉴스 대책단’으로부터 허위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고발당해 경기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별도로 수사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고도예 기자 yea@donga.com
#김부선#허위사실공표 혐의#이재명 지사 고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