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전오월드 탈출 퓨마 끝내 사살
더보기

대전오월드 탈출 퓨마 끝내 사살

뉴시스입력 2018-09-18 21:58수정 2018-09-18 2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8일 오후 대전오월드에서 탈출했던 퓨마가 끝내 사살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44분께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엽사에 의해 사살조치됐다. 탈출이 확인된지 약 4시간30분만으로 오월드 인근에선 3발의 총성이 울렸다.

퓨마는 이날 오후 5시15분께 오월드를 탈출한뒤 오후 6시49분께 동물원내 배수지 인근 출렁다리에서 이동중 사육사에 의해 목격돼 마취총을 맞았다. 하지만 퓨마는0 계속 이동하면서 경찰특공대와 119특수구조단의 추격을 뿌리쳤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마취가 풀린 것이 유력하고 날이 완전히 어두워져 추적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살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포획을 기다리던 취재진에게도 안전한 곳으로 이동할 것을 요구했다.

사살조치가 된데는 날이 밝아 퓨마가 이동거리를 늘려 보문산 등 인근 산중으로 은신할 경우 추적이 더욱 어렵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퓨마가 사살된 장소는 오월드내 동물병원 인근 건초보관소 약 50m후방이다. 오랫동안 동물원에서 생활한 퓨마가 익숙한 환경을 벗어나지 못한데다 마취총을 맞은 상태에서 기민한 이동도 어려웠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는 2010년생 암컷으로 약 60kg의 성체다. 앞서 동물원은 이날 오후 사육중인 4마리 퓨마 중 전시된 1마리가 없어진 것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이날 퓨마를 추적하는데는 소방과 경찰, 수렵연대, 동물원 직원 등 모두 476명이 투입됐고, 탐지견과 헬기까지 동원돼 대대적인 작전을 펼쳤다.

동물원측은 사육사가 청소를 위해 문을 연 뒤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한 것으로 추정하고 대전동물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대전=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