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24시간 연락체계 구축
더보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24시간 연락체계 구축

뉴시스입력 2018-09-14 07:25수정 2018-09-14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개성공단 내 연락사무소 청사에서 10시 30분에
조명균 통일 장관 대표로 국회·정부·학계 등에서 54명 참석

남북이 4·27 판문점선언 4개월여 만에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한다.

남북은 1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북측 개성에 마련된 공동연락사무소 청사에서 개소식을 개최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초대 소장을 맡게 된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과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등 총 50여명이 참석한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남북은 이날 개소식 후 상견례 성격의 첫 회의를 열어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한 전반적 의견을 교환하고 곧바로 업무에 들어간다. 공동연락사무소는 ▲당국 간 회담 협의 ▲민간교류지원 ▲상호왕래 편의보장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공동연락사무소는 기본적으로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되며, 양측은 차관급 소장을 중심으로 주 1회 정례회의를 열어 주요 사안을 논의하며 상시교섭대표 역할을 하게 된다.

남북은 소장을 포함해 각 15~20명의 인원을 파견할 방침이며, 상호 협의를 통해 증원도 가능하도록 했다. 정부는 보조인력까지 총 30명을 파견할 계획이다. 통일부뿐만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산림청 등 유관부처 관계자도 함께 근무한다.

주요기사

천 차관은 소장을 겸직하며 서울과 개성을 오갈 예정이며,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사무처장으로서 상주하며 부소장의 역할을 담당한다.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를 상호대표부로 확대 발전시키는, 남북관계 발전에 따라 서울과 평양에 상주대표부를 설치하는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에 앞서 “이런 (공동연락사무소) 통로를 통해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한반도 평화를 위한 사업들을 북측과 긴밀하게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또한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관련해) 한미 간 여러 차례 협의했다”며 “충분히 서로 이해하고 있는 바탕에서 남북관계 여러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북은 개성공단 내 교류협력사무소로 사용하던 건물을 개보수해 공동연락사무소로 사용한다. 이 청사는 개성공단 공장들이 밀집한 곳에서 1㎞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했다. 2층은 남측 사무실로, 4층은 북측 사무실로 사용된다. 회의실은 3층에 마련됐다. 또한 2층 남측 사무실에는 서울과 연락이 가능한 전화기와 팩스 등이 설치됐다.

【개성·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