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영표 “北동행·비준 동의 반발하는 野…굉장히 정략적”
더보기

홍영표 “北동행·비준 동의 반발하는 野…굉장히 정략적”

뉴스1입력 2018-09-12 15:58수정 2018-09-12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잘 되는 것 못 보겠단 심정 아닌가…납득되질 않아”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의사일정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8.9.12/뉴스1 © News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방북과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에 반발하고 있는 보수 야당을 향해 “굉장히 정략적이라고 생각한다. 잘 되는 것은 못 보겠단 심정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정착이라는 시대적·민족적 과제에 대해 야당은 좀 다른 생각을 하고 있지 않나”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야권에서 주장한 ‘국회 의사일정 변경’에 대해서도 “자신들이 주장해놓고 오늘 갑자기 민족사적 대의 때문에 바꿔야 된다고 하는 것에 대해 저는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적어도 여야 간에 합의해서 문서에 사인까지 한 것은 좀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홍 원내대표는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과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주례 회동 등에서 거듭 판문점선언 국회 동의안 통과를 당부해왔음을 강조하면서 “어제 정부가 비준 동의안을 제출하니 (야당은) 바로 재정 수요에 대한 비판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 이후 경제적 효과에 대한 언론 보도 등을 언급한 뒤 “(남북 관련) 예산을 투입하면 20배, 30배 정도가 되는 경제적 혜택이 돌아올 것 이라고 다들 이야기 한다”며 “그런데 그 부분은 빼버리고, 예산 투입을 문제 삼는다면 야당은 결국 마음 속으로 남북관계의 진전에 대해서 전혀 기대하지도 않고 오히려 이걸 좀 방해해야겠다는 심정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정상회담으로 인해 대정부질문을 추석 연휴 이후로 연기하자고 한 데 대해선 “도대체 민족적 대의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국회 동의안도 해주지 않으며 그것 때문에 여야 간 합의한 일정까지 변경하자는 상황에 대해 도저히 이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야당이 청와대의 국회정당특별대표단 초청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는데 대해선 “8월16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대통령이 제안했고, 제가 원내대표 회동 때 마다 재확인하고 설득했다. 갑자기 (초청) 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 문제만큼은 국가의 미래와 관련된 중요한 문제니 초당적으로 여야가 협력해서 도와줬음 좋겠다는 간절한 마음이 있다”며 “그렇기에 대통령 제안을 공식적으로 한 것이다. 그런데 이걸 갑자기 제안한 것으로 비판하고, 납득하기 너무 어렵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정기국회가 참 걱정이 된다”며 “지금 중요하게 저희들이 처리해야 할 법안과 예산안도 있지만, 이런 식으로 여야 간 문서로까지 합의한 것을 무시하는 사태에 대해 도저히 제가 이해할 수 없다. 그래서 좀 어려움이 있더라도 야당에 (협조를) 촉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